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700만명 카드 정보유출 '분노'… "재발급 받아야 하나?"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VIEW 70,712
  • 2014.01.18 20: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고객 정보 14~17개 항목 빠져나가… 추가 피해 가능성은?

image
금감원 서울 여의도 본원 전경/머니투데이 자료사진
 사상 최악의 정보유출 사고를 일으킨 카드 3사가 일제히 개인별 정보 유출여부 확인에 들어간 가운데 실제 유출 사실을 확인한 소비자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금융당국과 카드사들은 추가 유출이 없고 카드번호와 유효기간 등 부정사용을 위한 핵심정보도 빠져나가지 않아 카드 복제는 불가능하다고 본다.

 하지만 검찰에 구속된 대출광고업자와 대출모집인 이외에 제3자에게로 이미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카드 위변조나 복제가 아니더라도 대출사기와 같은 추가 피해가 나올 수도 있다.

 1억건 이상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KB국민카드와 롯데카드, NH농협카드의 홈페이지에는 18일 본인의 정보 유출 여부를 확인하려는 소비자들이 몰렸다. 이 때문에 이날 주요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 상위권은 '농협카드', '국민카드', '롯데카드', '개인정보유출', 'KCB'(코리아크레딧뷰로) 등이 종일 휩쓸었다.

 이번 사건의 정보유출 피해자가 최대 약 1700만명(법인, 사망자, 탈퇴자, 일부 중복 등 포함)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는 만큼 국내 카드 보유 소비자들이 대부분 피해를 봤다.

 유출된 정보의 종류도 △이름 △이메일 △휴대전화 △직장전화 △자택전화 △주민번호 △직장주소 △자택주소 △직장정보 △주거상황 △이용실적금액(타사포함) △결제계좌 △결제일 △신용한도금액(타사포함) △신용등급 등 14~17개에 이를 정도로 다양했다.

 다만 추가 피해 가능성은 낮다는 게 당국과 카드사들의 설명이다. 사건을 수사한 창원지검은 지난 8일 수사발표 당시 불법 유출된 파일의 원본을 압수했고, 불법수집자와 이를 넘겨받은 대출광고업자, 대출모집인 등 총 3명 외에 또 다른 유출·유통 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카드 재발급도 필요 없다는 입장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현재 유출된 정보로는 카드 위변조나 복제가 불가능하다"며 "불편을 감수하면서까지 굳이 재발급을 받을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국민카드 관계자는 "카드번호나 비밀번호, 유효기간은 유출되지 않았고 유출시점부터 지금까지 사고발생 접수도 없었다"며 "만에 하나라도 유출에 따른 피해가 확인되면 절차에 따라 피해보상을 신속히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카드 이용자인 취재기자가 국민카드 홈페이지에서 개인정보 유출여부를 알아본 결과 주민번호와 신용등급, 결제계좌 등 총 15개의 개인정보가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사진=국민카드 홈페이지 캡쳐
국민카드 이용자인 취재기자가 국민카드 홈페이지에서 개인정보 유출여부를 알아본 결과 주민번호와 신용등급, 결제계좌 등 총 15개의 개인정보가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사진=국민카드 홈페이지 캡쳐

 하지만 눈으로 본인의 정보유출 사실을 확인한 소비자들의 분노는 컸다. 주부 최모씨(42)는 "개인정보를 악용한 범죄는 카드 위변조 말고도 보이스피싱, 대출사기 등 너무 많은데 언제 어디서 피해가 발생할지 모른다"며 "피해보상을 해주겠다는 카드사의 말도 믿을 수 없고 소비자의 정보도 간수 못하는 회사가 무슨 금융업을 한다는 건지 이해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직장인 조모씨(34)는 "이미 내 정보가 빠져나갔다는 사실 자체가 피해"라며 "순식간에 복제와 전송이 가능한 개인정보 파일이 어디로 어떻게 퍼졌는지 누가 정확히 알 수 있나"고 말했다.

 실제로 추가 유출이 없다는 검찰의 발표 역시 현재까지의 수사결과일 뿐 '사실'은 아니다. 금융권 고위관계자는 "현재 추가 유출이 100% 없다고 확신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금융당국 관계자는 "소비자의 추가 피해가 없도록 카드사와 함께 모든 방법을 강구하는 동시에 재발 방지를 위한 종합대책을 신속히 세우겠다"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주말인 이날도 관련 부서가 모두 출근해 비상근무를 이어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