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시아나 소액주주, 박삼구 회장 상대 대표소송(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1.28 15: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제개혁연대 "업무상 책임 다하지 않아 200억원 손해 끼쳐"

(서울=뉴스1) 박현우 기자 =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금호아시아나 제공) © News1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금호아시아나 제공) © News1



아시아나항공 소액주주들이 업무상 책임을 다하지 않아 회사에 손해를 입혔다며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주주대표소송을 냈다.

아시아나 측은 책임을 다하지 않은 건 아니고 당시 경영상 여러가지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일어났던 일이라고 해명했다.

경제개혁연대는 아시아나항공 소액주주들이 27일 서울남부지법에 박삼구 회장,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등 아시아나항공 전·현직 이사 9명을 상대로 247억여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주주대표소송을 제기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제개혁연대 등 소액주주들은 소장에서 ▲부실이 우려되는 금호산업 기업어음(CP) CP 매입 ▲유류할증료 담합 감독 소흘 ▲아시아나 애바카스 설립과정에서 회사기회 유용 등으로 이사들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2009년 12월 금호산업은 워크아웃을 신청하는 등 부실계열사였는데 기존 지원금을 회수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오히려 790억원어치의 CP를 사들여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며 "이로 인해 110억~162억원의 현실적인 손해가 발생했는데 손해배상 범위를 현실적 손해 최소액인 110억원으로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류할증료 담합에 대해 과징금을 부과 받은 뒤 자진신고, 담합파기 등 적극적 조치를 취하지 않아 회사에 103억5000만원의 손해를 입혔다"며 "또 안정적인 매출과 수익을 얻을 수 있는 CRS사업과 관련해 박삼구·찬구 회장 등이 회사기회를 유용해 얻은 이익 중 34억1000만원의 손해를 아시아나 항공에 배상해야 한다"고 고소장에 적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 측은 "금호산업 CP 매입과 관련해서는 신규 자금의 투입이 아닌 만기 연장의 '롤오버'였는데 당시 경영진은 이를 허용하는 게 아시아나에 이익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었다"며 "특히 박삼구·찬구 회장은 2009년 7월 동반퇴진한 뒤 2010년 11월 경영일선에 복귀해 당시 일과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또 "유류할증료는 유가급등에 따른 경영환경 악화에 대비하기 위해 외국항공사 사례를 준용해 도입했었던 것으로 아시아나항공은 해당 사안이 담합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해 자진신고 등을 하지 않았다"며 "2004년 아시아나 애바카스 설립시에는 아시아나항공이 출자총액 제한에 묶여 출자를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