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카드, 작년 순익 2732억…전년比 63.6%↓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1.28 15: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 에버랜드 주식 매각이익 등 일회성 요인 제외할 경우 순익 전년대비 7.6% 감소

MTIR sponsor

삼성카드 (32,950원 상승1000 3.1%)는 지난해 연간 당기순이익 2732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2012년 7499억원에 비해 63.6% 감소한 수치다.

하지만 2012년 '깜짝 실적'은 에버랜드 주식 매각이익 등 일회성 비용의 영향이었다. 일회성 요인을 제외할 경우 2012년 삼성카드 당기순이익은 2992억원이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가맹점 수수료 체계 개편에도 불구하고 당초 예상치보다 낮은 하락폭을 기록한 것은 일회성 프로모션 축소 등 다각적인 비용 절감 노력을 통해 수수료 수익 감소 영향을 최소화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카드의 지난해 총 취급고는 90조9788억원이었다. 각 부문별로는 신용판매 75조4517억원, 금융사업(카드론, 현금서비스) 12조 6752억원, 선불·체크카드 1조5589억원 순이었다. 할부리스 사업 부문의 취급고는 1조2930억원이었다.

신용판매 취급고의 경우 지난해 삼성카드 숫자카드가 300만매 발급을 돌파하는 등 인기를 끌면서 전년대비 7.1%의 증가세를 보였다. 한편 금융감독원 기준 삼성카드의 30일 이상 연체율은 1.7%로 전분기 대비 0.1%p 감소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