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명보 vs 클린스만···20년 만의 '리턴매치' 승자는?

머니투데이
  • 이해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48
  • 2014.02.01 14: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홍명보(45·오른쪽) 한국 축구국가대표팀 감독과 위르겐 클린스만(50·왼쪽) 미국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2일 오전 7시(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슨에 위치한 스텁허브센터에서 20년 만의 리턴매치를 펼친다/ 사진=오센
홍명보(45·오른쪽) 한국 축구국가대표팀 감독과 위르겐 클린스만(50·왼쪽) 미국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2일 오전 7시(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슨에 위치한 스텁허브센터에서 20년 만의 리턴매치를 펼친다/ 사진=오센
홍명보(45) 한국 축구국가대표팀 감독과 위르겐 클린스만(50·독일) 미국 축구국가대표팀감독이 20년 만의 리턴매치를 펼친다.

한국과 미국은 2일 오전7시(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슨에 위치한 스텁허브센터에서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을 치른다.

이 경기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는 바로 양팀 감독인 홍명보와 위르겐 클린스의 만남이다.

두 감독의 인연은 199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둘은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린 월드컵본선 조별리그에서 선수로 맞대결을 펼친 경험이 있다.

당시 한국과 독일은 나란히 C조에 편성돼 조별리그 3차전에서 맞붙었다. 독일은 1승1무, 한국은 2무승부인 상황.

두 선수 모두 빛나는 활약을 펼쳤다. 클린스만 감독은 혼자 두 골을 성사시키는 등 그라운드를 날아다녔고 홍 감독 역시 중거리포를 터뜨리며 독일을 긴장시켰다. 그러나 경기는 독일의 3-2 승리로 끝났고 한국은 16강 진출 탈락이라는 고배를 마셔야했다.

선수복을 벗고 감독으로 20년 만에 재회하는 둘은 모두 이번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홍 감독은 1일 훈련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클린스만을) 지난번 브라질 조 추첨식에서 만났다"며 "클린스만 감독이 팀을 잘 만든 것 같다"고 밝혔다.

홍 감독은 또 "지금 갖추고 있는 전력에서 가장 좋은 컨디션, 물론 피곤한 선수도 있겠지만 그런 선수들을 내보낼 계획"이라며 이번 경기에서 총력전을 펼칠 각오를 다졌다.

클린스만 감독 역시 이날 가진 기자회견에서 "홍명보는 정말 뛰어난 선수였다"며 "지금 다시 만나게 돼 행복하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