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성고용률 낮은 기업 사업주 공개한다

머니투데이
  • 세종=정진우 기자
  • 2014.02.04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고용노동부, 맞춤형 교육으로 창의적 여성인재 10만명 양성

정부가 남성 위주의 장시간 근로문화를 '일·가정 양립 체제'로 전환하려고 하는 건 여성 고용률을 끌어 올리기 위해서다. 회사에 출근하지 않고 가정이나 집근처에서 일하는 이른바 '스마트워크'를 활성화하고, 가족친화인증기업을 늘리면서 여성들이 일하기 편한 곳을 만드는 것도 이 때문이다.

정부가 특히 신경 쓰는 부문은 '일하는 방식과 문화 개선'이다. 직장에서 하루종일 일만하는 장시간 근로 문화를 없애고 △탄력근무 등 근무환경 유연성 △가족친화문화 조성 △출산·양육지원 △여가지원 등을 강화하는 것이다. 현재 총 522개 기업과 기관이 이런 방식으로 일하는 문화를 개선해 인증을 받았다. 인증 받은 기업들에겐 은행 금리우대와 물품구매 적격심사 가점 등 각종 인센티브가 제공되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이 같은 기업을 늘리기 위해 현장 지도를 강화할 방침이다.

고용부는 또 상시 500인 이상 기업과 전체 공공기관 중 동종산업 여성근로자, 여성관리자 고용비율이 평균의 70%에 미달할 경우 적극적 고용개선 조치를 시행할 방침이다. 여성고용기준에 미달한 사업주 명단을 공표하는 방식이다.

이밖에 기업과 공공기관의 여성관리자, 전문직 여성 등 다양한 분야의 여성들을 각 조직의 핵심 리더로 양성할 계획이다. 맞춤형 역량강화 교육을 제공해 여성이 조직 내 핵심리더로 성장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올해부터 오는 2017년까지 매년 7000명이 교육을 받는다. 이들 여성인재가 적재적소에 활용될 수 있도록 데이터베이스에 축적, 체계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성장잠재력이 있는 실무형 창의 인재까지 사각지대 없이 발굴해 2017년까지 여성인재풀 10만명 확충이 목표다"며 "여성인력 활용과 양성평등을 위한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구체적인 정책을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