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퇴직금은 퇴직 후 얼마 만에 받을 수 있을까?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918
  • 2014.02.16 12: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생활 속 근로기준법, 어렵지 않아요-④]

#직장인 A씨가 일하는 회사의 월급날은 매월 말일이다. A씨는 급한 개인사정이 생겨 2월1일 갑자기 퇴직하게 됐다. 퇴직금이 필요해 곧바로 회사에 퇴직금 지급을 요청했다. 사업주는 월급날인 2월28일 퇴직금을 주겠다고 했다. 난처해진 A씨, 퇴직금은 언제까지 받을 수 있을까?



☞2월14일까지 받을 수 있다.

근로기준법 제 36조(금품청산)에는 근로자가 사망 또는 퇴직한 경우, 그 지급 사유가 발생한 때로부터 14일 이내에 임금, 보상금, 그 밖에 일체의 금품을 지급하도록 규정돼 있다.



#패션회사 3년차 직원 B씨. 그에게는 '상사 복'이 없었다. 같은 팀 직속 선배인 상사 C씨는 B씨에게 부당한 지시를 계속했다. 자신의 일을 떠넘기긴 일수. B씨는 C씨의 일을 대신하느라 야근까지 서야 했다. B씨는 결국 이직을 결심하고 퇴사했다. B씨에 앙심을 품은 C씨는 패션업계 협회 게시판에 B씨에 대한 악담을 늘어놨다. B씨를 채용하지 말라는 말과 함께. 이 행위는 정당할까?



☞정당하지 않다.

근로기준법 제 40조(취업방해의 금지)에는 "누구든지 근로자의 취업을 방해할 목적으로 비밀기호 또는 명부를 작성·사용하거나 통신을 해서는 안된다"고 규정돼 있다.



#보안업체에 근무하는 D씨는 최근 '대형사고'를 저질렀다. 실수로 주요고객 데이터 원본 일부를 지워버린 것. 이에 회사는 규정에 따라 징계 위원회를 열었다. 위원회에서는 D씨에 대한 감급(감봉)이 결정됐다. D씨의 월급은 300만원. 감급은 최대 얼마까지 가능할까?



☞30만원까지 감급할 수 있다.

근로기준법 제 95조(제재 규정의 제한)에는 "취업규칙에서 근로자에 대해 감급의 제재를 정할 경우 그 감액은 1회의 금액이 평균임금 1일분의 2분의 1을, 총액이 1임금지급기의 임금 총액의 10분의 1을 초과하지 못한다"라고 감급액 상한선을 정해뒀다. 따라서 월급 300만원의 10분의 1인 30만원이 감급 최대액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