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안현수 금메달'에 빙상연맹 비난 봇물 "반성하고 바뀌어야"

머니투데이
  • 이슈팀 박다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2.16 10: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 안현수가 15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해안 클러스터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팔라스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개인 1000m 결승 경기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 후 러시아 깃발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 안현수가 15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해안 클러스터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팔라스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개인 1000m 결승 경기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 후 러시아 깃발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러시아 쇼트트랙 국가대표 안현수(29·빅토르안)가 쇼트트랙 1000m에서 금메달을 딴 직후부터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대한 국내팬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홈페이지(www.skating.or.kr)는 지난 15일 밤 안현수가 금메달을 딴 직후부터 접속이 폭주해 마비됐으며 16일 오전 10시 현재도 접속이 불안정한 상태다.

누리꾼들은 안현수 선수가 러시아로 귀화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 중 하나가 빙상연맹과의 갈등임을 지적하며 '파벌·승부담합·폭행' 논란 등을 일으킨 빙상연맹을 비판하고 있다.

온라인 상에서는 "안현수는 과거 부상 후 재기하는 과정에서 빙상연맹과 수차례 갈등을 빚었으며 당시 빙상연맹이 현역 복귀를 원하는 안현수에게 사실상 은퇴를 종용했다"는 내용의 글이 급속도로 퍼져나가고 있다.

앞서 안현수의 아버지 안기원씨도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빙상연맹에 대해 지속적으로 비판한 바 있다.

안기원씨는 지난 14일 SBS라디오 '한수진의 SBS 전망대'에서 "빙상연맹의 모든 행정을 한 사람이 독점해 진행하다 보니 여러 문제 있는 코치들도 선임되고 민주적 결정이 내려지지 않는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안기원씨는 또 지난달 15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성추문 전력이 있는 코치가 소치올림픽 대표팀 코치로 발탁된 것은 한체대 지도교수이자 (빙상)연맹의 고위 임원으로 있는 사람의 묵인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연맹에서는 이분의 말씀이면 문제가 있어도 모든 것이 다 승인된다"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메달획득에 실패한 한국선수들은 안됐지만 빙상연맹은 이걸 계기로 좀 나아졌으면 좋겠다", "안현수 선수 맘고생 심했던 걸로 아는데 금메달 따서 다행. 빙상연맹은 반성해라", "한국 쇼트트랙 다시 살아나려면 빙상연맹부터 바뀌어야"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