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0대 초반 경력단절 여성, 평균 월급차 52만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2.16 14: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력단절 여성 월급 149.6만원...단절 없는 여성 204.4만원

(서울=뉴스1) 고현석 기자 =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과 관계부처 장관들이 지난 4일 일하는 여성을 위한 생애주기별 경력유지 지원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과 관계부처 장관들이 지난 4일 일하는 여성을 위한 생애주기별 경력유지 지원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직장생활을 하다 출산 등의 이유로 경력단절을 겪은 30대 초반 여성은 경력단절 경험이 없는 여성에 비해 비해 월급이 51만9000원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전국 25~59세의 결혼, 임신 또는 출산 경험이 있는 여성 585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경력단절여성 등 경제활동 실태조사'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경력단절 실태조사는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촉진법에 따라 3년마다 실시하는 국가통계로 이번이 첫번째다.

조사대상 총 5854명 중 취업경험이 있는 여성은 5493명, 취업경험 있는 여성 중 경력단절 여성은 3185명(58%)으로 나타났다. 또 경력단절여성 중 취업여성은 1548명(48.6%), 비취업 여성은 1,637명(51.4%)로 조사됐다.

경력단절 여성 중 재취업한 경험 있는 여성 비율은 66.3%(2112명), 경력단절 후 한번도 취업한 적이 없는 비취업 여성은 33.7%(1,073명)였다.

재취업 경력단절 여성 중 재취업한 일자리를 이직 없이 유지하고 있는 여성 비율은 41.4%(875명), 재취업 후 다시 경력이 단절되어 비취업 상태인 여성 비율은 26.7%(564명)로 조사됐다.

취업 경력단절여성의 월평균 임금(소득)은 149만6000원으로 경력단절 없는 취업여성 월평균 임금(소득) 204만4000원의 73.2%에 불과했다.

경력단절여성의 경력단절 후 재취업시 월평균 임금(소득)은 121만9000원이며 경력단절 당시 144만원의 84.7%수준으로 월 평균 22만원이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30~34세 경력단절여성의 경력단절 전후 임금(소득) 차이는 51.9만원으로 가장 컸다.

재취업 업종별로는 경력단절 당시보다 경력단절 이후에 제조업 취업비율은 줄고(33.9%→16.8%), 도소매업이 다소 늘어나며(17.0%→20.9%), 숙박 및 음식점업은 3.8배(2.8%→10.7%)로 늘어났다.

직종별로는 경력단절 당시보다 경력단절 이후에 사무직은 크게 줄고(39.4%→16.4%), 서비스 판매직은 크게 늘어났다(14.9%→37.0%).

4인 이하 영세사업장에 취업한 비율은 20%에서 42.9%로 2배 이상 높아지고 상용 근로자 비율은 87.2%에서 58.6%로 낮아졌다.

재취업 경력단절여성이 재취업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한 요소는 '적정한 수입'(50.3%), '근무시간 조정 가능성'(29.9%), '자신의 적성'(24.5%), '출퇴근 거리'(22.4%) 등이었다.

30~34세에서는 '근무시간 조정 가능성'이 41.6%로 가장 높고 대졸 이상에서 '자신의 적성'이 42.7%로 가장 높았다.

재취업 경력단절여성이 재취업할 때 어려운 점은 '자녀양육 및 보육의 어려움'(41.1%), '일자리 경험 및 경력 부족'(25.3%), '가족의 가사노동 분담 부족'(23.4%) 등이었으며 30∼34세 여성(64.3%)과 35~39세 여성(54.1%)에서는 '자녀양육 및 보육의 어려움'을 겪은 비율이 특히 높게 나타났다.

비취업 경력단절여성 중 일할 의사가 있는 여성 비율은 53.1%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력단절 이후 취업 경험이 있는 여성의 일할 의사(61.5%)가 취업 경험이 없는 여성들의 일할 의사(48.9%)에 비해 높으며 막내 자녀의 연령이 2세 이하인 경우 일할 의사(71.8%)가 가장 높고, 9~13세의 초등학생 자녀를 둔 여성들의 일할 의사도 65.5%로 매우 높았다.

취업 여성들 중 1년 안에 현재 일자리를 사직할 의사가 있는 여성 비율은 11.8%이며, 20~30대가 16.4%로 40~50대 이후(10.3%)보다 높았다.

비취업 경력단절여성들이 재취업을 위해 희망하는 정부정책(복수 응답)은 '양질의 시간제 일자리 확대'(37.2%), '연령차별 해소 노력'(26.5%), '여성능력 개발을 위한 직업훈련 지원'(23.6%), '직장·국공립 보육시설 확충과 보육 지원'(19.0%), '가족친화적 기업문화조성'(17.3%) 등이었다.

취업 여성들이 경력단절예방을 위해 원하는 정부 정책(복수 응답)으로는 '연령차별 해소 노력'(32.2%), '지속적 능력개발을 위한 경력개발 지원'(29.8%), '장시간 근로문화개선'(26.2%), '유연근무제 확대’'(22.0%), '직장·국공립 보육시설 확충과 보육지원'(22.3%),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는 조직문화'(21.3%), '산전후휴가를 사용할 수 있는 직장 문화(13.8%) 등이었다.

여성가족부는 이번 조사결과를 반영하여 올해 '제2차 경력단절여성등의 경제활동촉진 기본계획(2015~2019)'을 수립할 계획이다.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은 "취업 후 경력단절을 경험하는 여성이 58%에 이르고 취업 중인 여성들도 재경력단절의 위험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점은 정책적 시사점이 크다"면서 "경력단절로 인한 소득 손실과 소득 격차가 큰 만큼 여성의 경력단절 예방은 국가적으로나 개인과 가족의 삶의 질 면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가족부는 유형별 여성 새로일하기센터 설치, 기업 맞춤형 및 전문기술 훈련 확대 등을 통해 경력단절여성들의 연령, 전공, 경력 등을 고려한 맞춤형 취업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 "앞으로 일하는 여성들이 임신, 출산, 육아 등 생애주기별로 직면할 수 있는 경력단절의 위험을 예방하는테 더욱 역점을 두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