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韓컬링, 덴마크에 석패.. 포기 없는 '투지' 빛났다!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2.16 22: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4 소치동계올림픽]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올림픽 정신. 우리 여자 컬링 대표팀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비록 덴마크에 패해 결승행이 좌절됐지만, 팬들은 이들의 도전 정신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신미성(36)과 김지선(28), 이슬비(26), 김은지(25), 엄민지(23,이상 경기도청)로 구성된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16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 큐브 컬링센터에서 열린 덴마크와의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7차전에서 3-7로 패했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10개국 중 가장 세계 랭킹이 낮은 한국 팀이었다. 반면, 덴마크는 세계 랭킹 6위의 강호. 비록 세계 컬링의 높은 벽을 실감했지만 한국 선수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투지를 선보였다.

/사진=뉴스1<br />
/사진=뉴스1


이날 한국은 엄민지(리드)-김지선(세컨드·스킵)-이슬비(서드)-김은지(포스)가 나섰으며. 후보로 신미성이 대기했다.

한국은 2엔드에서 후공으로 선취점을 따내며 앞서나갔다(1-0). 그러나 4엔드에서 스킵으로 나선 김은지가 작은 실수를 범하며 점수를 잃었다. 5엔드에서 덴마크 선수의 실수로 다시 앞서나간 한국은 7엔드에서 크게 흔들리며 흐름을 내줬다.

7엔드에서 후공임에도 불구하고 무려 3점을 한꺼번에 내준 것이다. 덴마크의 스톤 3개가 버튼 근처에 밀집한 상황. 후공을 펼친 한국은 마지막 스톤으로 3개의 스톤을 공략하려 했다. 하지만 다소 힘이 약했다. 결국 상대 스톤을 때린 우리 스톤이 밖으로 밀려나며 3점을 고스란히 헌납했다.

결국 여기서 점수는 2-6이 됐다. 이어 덴마크는 후공으로 나선 9엔드에서 1점을 획득하며 점수 차를 더 벌렸다. 2-7로 사실상 역전이 힘들어진 상황.

그래도 한국 선수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투혼을 펼쳤다. 결국 상대 선수들이 그냥 스톤을 던지는(패싱) 상황 속에서 10엔드에 임했다. 결국 한국은 마지막 스톤 1구를 남겨놓고 덴마크 선수들에게 악수를 청하며 경기를 마쳤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2승 5패를 기록하게 됐다. 덴마크는 3승 5패. 하지만 아직 올림픽이 끝난 것이 아니다. 한국은 오는 17일 미국, 18일 캐나다까지 총 2경기를 남겨놓고 있다.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의 도전은 계속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