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리금융 민영화 첫 결실··파이낸셜·자산운용 매각협상 타결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2.19 15: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우리금융 20일 이사회서 파이낸셜 매각 승인…우리파이낸셜 2900억·우리자산운용 780억에 매각

MTIR sponsor

우리파이낸셜, 우리자산운용 매각 협상이 사실상 타결됐다. 우리F&I도 이르면 다음주 협상을 끝낼 전망이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 (11,900원 보합0 0.0%)은 오는 20일 이사회에서 우리파이낸셜 매각을 최종 승인할 예정이다. 우리파이낸셜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던 KB금융도 21일 이사회에서 인수를 최종 확정한다.

매각 가격은 본입찰 당시 KB금융이 제시했던 2900억원에서 약 1%인 30억이 깎인 2870억원 수준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우리파이낸셜의 매각은 우리금융 민영화의 첫 결실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우리금융 10개 자회사를 3개 계열(지방은행, 증권, 은행계열)로 묶어 분할매각하는 작업을 진행해 왔다. 우리파이낸셜은 증권 계열 매각대상 6개사 중 하나다.

우리금융은 지난해 우리투자증권 패키지(우리투자증권+우리금융저축은행+우리아비바생명) 매각 우선협상자로 NH농협금융, 우리자산운용은 키움증권, 우리파이낸셜은 KB금융, 우리F&I는 대신증권을 각각 선정한 바 있다.

우리자산운용 매각 협상도 사실상 타결됐다. 우선협상자인 키움증권은 우리금융과 우리자산운용을 약 750억원에 인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키움증권이 제안했던 인수가격 780억원에서 약 3% 정도 할인된 수준이다.

우리금융과 키움증권은 이르면 다음주 중 각각 이사회를 열어 매각 및 인수를 승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F&I 매각은 가격협상이 지연되고 있다.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대신증권이 큰 폭의 가격조정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대신증권이 우리F&I에 대한 인수의지가 확실한 만큼 금융권은 대신증권이 당초 제안했던 인수 가격(4100억원)에서 4~5% 정도 할인된 수준에서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