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하이브리드, 독일산 디젤 대항마로 뜬다?

머니투데이
  • 홍정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2.22 07: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렉서스 아성에 랜드로버는 디젤SUV, BMW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로 도전장

지난해 수입차 시장에서 하이브리드 판매량은 5835대였다. 전해보다 8.0%가 덜 팔렸다. 점유율은 2012년 4.8%에서 3.7%로 떨어졌다.

같은 기간 독일산 디젤의 초강세로 디젤차 점유율은 50.9%에서 62.1%로 높아졌다.
그러나 새해 들어서 약간 변화의 조짐도 보이고 있다. 1월에 하이브리드 판매는 전년 동월대비 33.1% 급증했다. 디젤 역시 33% 늘었다.

이는 독일산 디젤의 초강세 속에 각 브랜드들이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갖추기 시작하면서 디젤 대 하이브리드 구도가 형성될 수도 있음을 의미한다.

물론 아직은 디젤차가 절대적으로 우위에 있다. 디젤차의 강세는 2009년 국내에 출시된 Golf 2.0TDI에서 시작돼 BMW 520d로 이어지고 있다.

그렇지만 가솔린 하이브리드에 이어 디젤 하이브리드 등 다양한 하이브리드 차량이 나오면서 시장 분위기도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LEXUS ES300h/사진제공=한국토요타
LEXUS ES300h/사진제공=한국토요타
국내 수입 하이브리드 시장의 선두주자는 렉서스다. 지난해 국내 수입차 중에서 가장 많은 하이브리드 차량을 판매한 브랜드다.

렉서스 하이브리드는 전년 보다 1479대가 늘어 지난해 3365대가 판매됐다. ES300h의 판매량은 2012년 944대에서 지난해 2875대로 급증했다.

복합연비 1등급으로 동급 최고 연비성능과 엔진·모터 결합으로 203마력 시스템 출력을 갖췄고 5000만원 중반대의 가격으로 독일산 동급 디젤의 대항마가 됐다. 렉서스는 올해도 하이브리드에 집중해 시장확대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렉서스 LF-NX 하이브리드/사진제공=한국토요타
렉서스 LF-NX 하이브리드/사진제공=한국토요타
렉서스는 플래그십 LS600hL, ES300h, GS450h, RX450h를 비롯해 하이브리드 전용 모델인 CT200h까지 최다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4월 신형 CT200h 해치백을 시작으로 하반기에 소형 하이브리드 SUV인 LF-NX를 선보일 예정이다. 4인승 쿠페 렉서스 RC의 출시도 저울질하고 있다.

한국토요타 관계자는 “수입 하이브리드 시장은 토요타가 견인해 왔다”며, “최근 다른 브랜드들이 적극적으로 하이브리드 모델 도입에 나서 시장규모가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피니티는 이달 Q50S 하이브리드를 출시했다. 50kW전기모터와 3.5리터 6기통 가솔린엔진이 조합돼 최고출력이 364마력이다. 연비는 12.6km/ℓ, 가격은 6760만원이다. 인피니티는 상반기 중에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로 내놓을 예정이다.
_레인지로버 하이브리드(프로토타입)/사진제공=랜드로버
_레인지로버 하이브리드(프로토타입)/사진제공=랜드로버
랜드로버도 최초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들여올 계획이다. 프리미엄 SUV인 레인지로버와 레인지로버 스포츠 차량에 디젤하이브리드 모델이 추가되는 것이다.

두 모델 모두 3.0리터 SDV6 디젤 엔진과 35kW 전기모터, 8단 ZF 자동 변속기를 포함해 랜드로버 고유의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탑재된다. 연비도 18.75km/ℓ로 높다. 디젤 하이브리드 SUV의 국내 수입은 이번이 처음이다.

BMW와 메르세데스-벤츠는 하이브리드카와 전기자동차의 중간 단계로 전기모터와 가솔린 엔진을 함께 사용해 달리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도입을 준비중이다.
BMW i8/사진제공=BMW코리아
BMW i8/사진제공=BMW코리아
BMW가 선보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BMW i8는 스포츠카다. BMW eDrive기술로 최고출력은 362마력, 최대토크가 58.1kg·m다. 일반 스포츠카 특징에 소형차의 연료 효율성과 배기가스 배출량을 실현했다. 이산화탄소배출량은 40km/ℓ 다. 5kW의 고전압 리튬이온 배터리 덕분에 전기로만 최대 속도 120km/h를 낼 수 있고, 35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한번 주유로 평균 500km이상을 달릴 수 있다.

벤츠도 올해 The New S500 플러그인하이브리드를 선보인다. 1리터에 33.3km를 주행할 수 있다. 3.0리터 V6터보차저 엔진과 80kW출력의 전기모터가 결합돼 전기모터로만 30km를 갈 수 있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69g/km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