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 기초선거 정당공천 '딜레마'…공천유지로 기울듯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2.19 18: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한길, 17~18일 양일간 의원 수렴결과 "현실론" 압도적 우세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민주당 김한길 대표와 전병헌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국가기관 대선개입 특검 관철과 간첩조작사건 규탄대회 및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촉구 결의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4.2.1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민주당 김한길 대표와 전병헌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국가기관 대선개입 특검 관철과 간첩조작사건 규탄대회 및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촉구 결의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4.2.1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6·4지방선거에서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를 강하게 촉구하고 있는 민주당이 어쩔 수 없이 정당공천을 유지해야 하는 딜레마에 빠져들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 취임 1주년을 앞두고 박 대통령의 대표적 대선 공약인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약속 이행을 강하게 촉구하며 장외집회까지 열고 있지만 선거를 치러야 하는 의원들 사이 여론은 오히려 정반대로 흐르고 있어서다.

김한길 대표는 지난 17일부터 18일 저녁까지 이틀간 초선과 재선, 삼선 이상 중진 및 고문들을 차례로 만나 의견수렴 절차를 진행했다.

그 결과 새누리당이 공천폐지 공약을 번복할 경우 민주당도 공천를 해야 한다는 현실론이 압도적으로 우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 핵심관계자는 19일 뉴스1과 통화에서 "무공천을 결정할 경우 출마자 2800여명을 포함해 출마를 돕는 사람들까지 대략 3만명 가량이 집단탈당을 해야 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등 상당수 의원들이 현실적인 어려움을 얘기하며 공천유지를 주장했다"고 말했다.

정당법은 지방선거 후보자가 정당의 공천을 받지 않고 출마하기 위해서는 탈당을 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새누리당은 1명의 공천자가 나오는데 반해 민주당에서 공천을 안하면 민주당 성향의 여러 사람이 출마할 경우 선거가 더 어렵다는 견해도 많았다"고 덧붙였다.

이와관련해 새누리당은 이번 지방선거부터 상향식 공천제를 전면 도입하기로 하면서 공천폐지 번복 쪽으로 결정을 내린 상태이다.

그러나 민주당 손학규 상임고문과 박원순 시장 등은 "명분과 원칙을 따라야 한다"며 공천폐지에 힘을 싣고 있어 당 지도부의 고민의 깊어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민주당은 우선 박근혜 대통령 취임 1주년(2월25일)까지 기다려본 뒤 기초의원 예비후보 등록 개시일(3월2일) 이전에 당의 최종 입장을 정한다는 방침이다.

김한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가 정치개혁 목표로 대표적으로 내세웠던 기초선거의 정당공천 폐지 약속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 다가오는 지방선거에서 혼선과 혼란을 막아야 하다"며 오는 25일까지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와 관련한 박 대통령의 입장표명을 촉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앞에서 '국가기관 대선개입 특검 관철과 간첩조작사건 규탄대회 및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촉구 결의대회'도 개최했다.

20일에는 국회 귀빈식당에서 안철수 새정치연합 중앙운영위원장과 함께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공약이행 촉구대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엔 안 갈래요"…글로벌 기업 임원 놀라게 한 그 '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