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스트 김연아' 곽민정, SNS 무언의 응원..불참 사유는?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0,595
  • 2014.02.20 17: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부상으로 올림픽에 참가하지 못한 곽민정. /사진=뉴스1
부상으로 올림픽에 참가하지 못한 곽민정. /사진=뉴스1
부상으로 이번 올림픽에 불참한 곽민정(20)이 선배 김연아(24)에게 무언의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곽민정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김연아의 드레스 리허설 사진이었다. 별다른 멘트는 없었지만, 선배이자 '피겨 여왕'인 김연아의 우승을 기원하는 의미로 풀이된다. 곽민정은 19일에도 쇼트 프로그램 드레스 리허설 사진을 게재한 바 있다.

사실 곽민정은 '포스트 김연아'로 불렸던 선수다. 지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 출전했던 곽민정은 당시 쇼트 프로그램 53.16점, 프리 스케이팅 102.37점을 받아 합계 155.53점으로 13위에 오른 바 있다.

'하늘에서 뚝 떨어진' 김연아가 쇼트 프로그램 78.50점, 프리 스케이팅 150.06점, 합계 228.56점이라는 역대 최고 기록을 받으면서 곽민정의 점수가 가려졌지만, 사실 곽민정이 기록한 155.53점은 김연아를 제외하면 한국 여자 피겨 성적에서 최고 수준이었다.

하지만 곽민정은 이번 올림픽에는 참가하지 못했다. 원인은 부상이었다. 곽민정은 성장하면서 체형 변화가 일어났고, 이로 인해 허리와 발목 등에 부상이 생겼다. 또한 지난 2011년 4월 세계선수권에서 다리 근육 파열 부상까지 입고 말았다.

소속사인 올댓스포츠는 지난 2013년 10월 "곽민정 선수가 이전에 입은 부상이 반복되는 후유증으로 부득이하게 훈련을 중단했다. 이로 인해 아쉽지만 이번 시즌 대회는 불참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결국 곽민정은 세계대회는 물론, 국내대회인 전국선수권에도 참가하지 못했다.

곽민정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곽민정 선수, 빨리 회복해서 무대에 복귀해주세요", "경기 뛰는 모습 보고 싶다", "빨리 경기 볼 날이 오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