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故황정순 씨 조카딸, '감금혐의'로 양아들 고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2.22 11: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조카딸 "황씨를 정신과 병원에 강제로 입원시켰다"

=
故 황정순 씨의 빈소. 2014.2.18/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故 황정순 씨의 빈소. 2014.2.18/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 서초경찰서는 최근 별세한 배우 고(故) 황정순씨의 조카딸이 황씨의 양아들을 감금 혐의로 지난달 초 고소해 수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황씨의 조카딸 A씨는 "지난해 9월 양아들 B씨가 황씨와 내가 함께 사는 집에 들어와 황씨를 성모병원 정신과 병원에 강제로 입원시켰다"고 주장했다.

병원 입원이 황씨의 자발적 의사에 따른 것이 아닌 사실상 감금이라는 뜻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에 대해 "양아들 B씨는 황씨의 건강이 안좋아 적법한 절차에 따라 병원에 입원시켰을 뿐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한 "황씨가 병원에 입원한 것을 양아들 B씨의 '감금'이라고 볼 수 있는지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 17일 별세한 황씨는1940년 극단 청춘좌, 호화선, 성군 등에 입단해 연기 생활을 시작했다. 1941년 허영 감독의 '그대와 나'에 단역으로 출연하며 영화계에 발을 들였다. 총 377편(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 KMDb 기준)의 영화에 출연하며 '1960~70년대 한국의 대표 어머니상'으로 자리잡았다.

2005년부터 앓았던 치매가 악화된 고인은 결국 지난 17일 별세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