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권위 "女축구 박은선 선수 성별진단 요구는 성희롱"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2.25 09: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성적 굴욕감과 모멸감 느끼기 충분"

국가인권위원회가 국내 여자 실업축구 WK리그 6개 구단 감독·코치들이 박은선(27·여) 선수에 대해 성별진단을 요구한 것을 성희롱이라고 판단했다.

인권위는 24일 열린 전원위원회에서 이와 같이 판단하고 문화체육부장관과 대한체육회장, 대한축구협회장, 한국여자축구연맹회장에게 재발방지 대책 마련 등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또 대한축구협회장에게 해당 6개 구단 감독·코치들에 대한 징계조치를 권고했다.

이번 결정은 지난해 11월 "논란의 여지조차 없는 여성에 대해 여성이 아니라며 성별 진단을 요구하는 것은 인권침해이자 언어적 성희롱"이라며 접수된 진정에 따른 것이다.

성별 진단을 요구한 것으로 지목된 감독들은 "해당 선수에 대해 성별진단을 요구하자는 말은 한 적이 없고 단지 탁월한 선수를 왜 여자 국가대표 선수로 선발하지 않는지 연맹이 '판정'해달라고 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인권위는 결정문에서 "피진정인들의 발언에서 '여성 축구선수 진단'은 의학적 방법으로 여성인지 남성인지를 명확하게 판단해달라는 의미로 사용됐다고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관련 감독들이 해당 선수에게 '성별 진단'을 요구한 것으로 인정했다"고 밝혔다.

또 "이로 인해 선수 본인이 성적 모멸감을 느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객관적으로 볼 때에도 '성별 진단' 발언은 성적 굴욕감과 모멸감을 느끼기 충분하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인권위는 "피진정인들이 '성별 진단'을 요구하며 성별 논란을 야기한 것은 의도치 않았다 하더라도 결과적으로 성희롱 행위를 가한 것으로 볼 수 있으며, 해당 선수가 감독들과 마주칠까 위축돼 훈련 참가를 꺼리는 것은 전형적인 성희롱 사건의 특성과 일치해 피해를 구제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판단했다.

지난해 11월 서울시청을 제외한 나머지 WK리그 6개 구단은 박 선수의 성 정체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박 선수를 WK 리그 경기에 뛰지 못하도록 결의했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만전자' 되자 또 파운드리 분사설...삼성 반도체의 고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