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포스코건설, 소음·환기 걱정없는 '분리형 주방 휀' 개발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2.25 11: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발된 '분리형 휀'의 외형(왼쪽)과 내부(오른쪽) 모습 / 사진제공=포스코건설
개발된 '분리형 휀'의 외형(왼쪽)과 내부(오른쪽) 모습 / 사진제공=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부회장 정동화)이 최근 주방후드에서 휀을 분리한 '분리형 주방 휀'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분리형 주방 휀'은 후드에서 휀을 분리해 발코니 또는 천정 내부에 설치토록 개발한 것으로, 실내소음이 심하고 유해가스의 환기가 원활하지 않았던 기존 후드의 문제점을 보완했다. 조리 시 발생하는 유해가스는 폐암 발생의 원인일 뿐 아니라, 태아나 유아의 뇌기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포스코건설이 이번에 개발한 '분리형 주방 휀'은 외장을 고강도 스티로폼을 사용해 가벼우면서도 내구성은 강화시켰다. 내부에는 소리공학적으로 돌기를 적용해 소음을 최대한 낮췄다.

 또한 동력 소비가 적고 속도 조절이 가능한 브러쉬리스 디씨 모터(Brushless DC Moter)를 채택해 배기 풍량은 올리고, 에너지 사용량은 내렸다.

 '휀'의 크기를 줄여 설치 장소의 제약도 극복했다. 주방이나 발코니의 구조에 관계없이 효율적인 배기시스템 구축이 가능해졌다.

 시대복 포스코건설 건축사업본부장은 "조리시 발생되는 유해가스를 배출하는 후드의 사용량을 높이기 위해 '분리형 주방 휀'을 개발하게 됐다"며 "소음은 줄이고 에너지는 절감해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주방공간을 조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분리형 주방 휀'을 올해 분양하는 프로젝트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며, '갈매 더샵 나인힐스'현장에 첫 적용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