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래부, 기업가정신 교육에 10억 마중물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2014.03.04 05:4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개 과기대 시범운영…내년 지역별 거점대학으로 확대·운영

미래창조과학부가 '기업가정신' 함양 교육 프로그램을 각 대학에 편성하는 준비에 착수했다. 올해 관련 시범사업비로 예산 10억원을 우선 지원한다.

시범사업 운영기관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울산과학기술대학교(UNIST), 대구경북과학기술원(DIGIST), 광주과학기술원(GIST) 등 총 4개 과학기술특성화대학이다. 4개 과기대는 자체 기획·작성한 '기업가정신·기술사업화' 단기 교육 프로그램 운영(안)을 미래부에 제출한 상태다.

미래부는 4개 과기대 중심으로 단기 프로그램(2~6개월)을 새롭게 신설하고, 진행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재검토한 후 내년부터 지역별 거점대학을 추가 선정해 확대·운영하는 방안을 고려중이라고 3일 밝혔다.

일반인들의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정규교과 과정 편성보단 각 대학에서 운영중인 평생교육원 전문과정에 편성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미래부 관계자는 "종전의 기업가정신 교육 대부분은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 일부 수강생 중심으로 운영됐다면, 앞으로 시행할 기업가정신 교육은 대학생과 벤처창업가, 중소·중견기업 연구 종사자, 정부출연연구기관 기술사업화단 임직원 등 일반인까지 자유롭게 들을 수 있도록 개방형 교육 형태를 지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수업을 듣는 구성원의 희망선택과목 및 직업 등을 전부 고려해 기술사업화 일반, 창업실무, 특허 전략 및 성공·실폐 사례 등으로 구분된 맞춤형 교육과정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미래부가 기업가정신 교육에 적극 나선 건 1월 22일 다보스 포럼 첫 세션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창조경제와 함께 '기업가정신'을 주제로 개막연설했던 것이 시발이 됐다. 박 대통령이 기업가정신 교육의 중요성을 역설했지만, 막상 국내에선 마땅한 관련 교육 프로그램이나 운영기관이 없다는 판단에서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된 것.

미래부는 기업가정신 교육 효과는 해외 선진국 사례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1988년 무렵 미국의 경우, 1인당 국민소득 2만달러 '정체의 늪'에 빠진 상태였는데 이때 미국 정부는 기업가정신 교육과정을 대학은 물론, 초·중·고등학교에서도 정식교과목으로 채택했다.

그 결과 벤처창업붐 등 친기업환경이 조성돼 90년대 중반 미국 국민소득은 3만 달러를 훌쩍 넘어섰다. EU(유럽연합)는 이미 2006년부터 기업가정신 교육을 초등학교 때부터 가르치고 있다.

미래부 관계자는 "대학 자체예산 활용 및 민간투자, 고용노동부 직무교육과 연계한 지원방안 등을 다각도로 검토해 내년도 실 집행 예산비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