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 日전훈지에 구단 버스까지 공수?… 진실은?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2.26 09: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일본 오키나와에서 전지훈련을 치르고 있는 삼성 라이온즈가 선수단 버스의 색다른 변신 덕분에 주목을 받고 있다.

전지훈련에서 선수단의 주요 이동 수단은 버스다. 삼성 역시 현지 업체로부터 버스 한 대를 렌트해 이용하고 있다. 그런데 이 차량이 실제 삼성이 한국에서 이용하는 구단 버스와 매우 흡사해 화제가 되고 있는 것이다.

삼성라이온즈가 묵고 있는 오키나와 온나손의 리잔시파크 호텔의 협조를 통해, 현지 렌터카 업체가 버스를 실제 삼성 구단 버스처럼 파란색으로 도색을 했다. 게다가 라이온즈 로고 이미지를 구해 붙였다. 인터넷을 통해 구했다고 한다.

지난 17일 오키나와 나하 공항 입국장을 나오던 삼성 선수들이 가장 먼저 놀랐다. “아니, 우리 팀 버스가 왜 여기 와 있지?”라는 반응이었다. 투수 김희걸은 “정말 깜짝 놀랐고 반갑기도 했다. 처음에는 구단 버스를 오키나와로 가져온 줄 알았다”고 말했다. 포수 이지영은 “신기했다. 한편으로는 평소 타던 구단 버스를 타는 느낌이 들면서 뭔가 뿌듯하기도 했다. 다른 팀 선수들이 부러워한다”고 말했다. 전지훈련 참관단으로 오키나와에 머물고 있는 삼성 팬들도 흥미롭게 생각하며 사진을 찍기도 했다.

오키나와에 전훈캠프를 차린 다른 구단 선수들도 놀랐다고 한다. 오키나와에서 몇몇 구단들의 차량 동선은 거의 비슷하다. 모 팀 선수들은 삼성 버스가 지나가는 걸 본 뒤 “저거 뭐야? 설마 저 팀은 버스까지 공수해온 것 아냐?”라며 신기한 듯 쳐다봤다고 한다. 삼성 선수들에게 “너네 버스 어떻게 가져왔냐”고 묻는 선수도 있었다. 또다른 팀의 프런트 관계자는 “우리도 도색하는 걸 고려해볼만 하겠다”고 말했다.

벌써 수년째 오키나와에 한국 프로야구 팀들이 캠프를 차리고 있다. 이곳 주민들은 한국 야구팀들에 대해 좋은 이미지를 갖고 있다. 구단 로고가 새겨진 버스를 타고 선수들이 이동하는 건 더욱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라이온즈 김정수 매니저는 “이 참에 다음 전지훈련에는 우승 로고 6개까지 붙여달라고 해야겠다”며 웃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