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토지리원, 통합기준점 고시…측량 쉬워져

머니투데이
  • 송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05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토지리원, 통합기준점 고시…측량 쉬워져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위성측량(GPS)을 보다 쉽고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국가기준점(통합기준점 2450점) 성과를 고시한다고 5일 밝혔다. 통합기준점은 △수평위치 △높이 △중력값을 통합해 측정해 놓은 다기능 국가측량 기준점이다.

 이번에 고시하는 통합기준점은 과거 산 정상에 설치하던 것(삼각점)과 달리 관공서, 공원 등 평지에 설치해 위성측량(GPS), 토탈스테이션 등 디지털 측량기기에 의한 측량이 쉬워졌다는 게 국토지리원의 설명이다. 과거엔 기준점의 접근이 어렵고 측량을 위해서는 벌목 등의 작업이 필요해 불편했었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바뀐 기준점을 도로·철도·산업단지 개발 등 측량에 사용할 경우 거리단축에 따른 측량 소요시간 감소로 연간 약 20억원의 비용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고시 성과는 국토지리원 홈페이지(www.ngii.go.kr)를 통해 제공된다.

 국토지리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수평위치와 높이 값이 측정된 통합기준점을 구축하고 일반국민이 스마트폰 등에서 높이를 확인할 수 있는 앱 개발을 추진해 국민행복 시대를 지향하는 국가정책에 부응하고 국민 불편이 없도록 서비스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