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찰, 임직원 업무상 횡령 서울시태권도협회 압색(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07 1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협회, 혈연·지연으로 임원진 구성 등…"조사 받을 것"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경찰청 특수수사과 수사관들이 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시태권도협회 사무실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나르고 있다. © News1 민경석 기자
경찰청 특수수사과 수사관들이 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시태권도협회 사무실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나르고 있다. © News1 민경석 기자



경찰이 임직원들의 업무상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서울시태권도협회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7일 오전 서울 중랑구 망우동과 송파구 잠실동 소재 서울시태권도협회 사무실 2개소, 협회장 임모(61)씨 주거지 등에 대해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경찰은 임씨 등이 협회 운영비를 횡령하고 대표선수 선발전에서 특정선수가 유리하도록 심판 등에게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첩보를 입수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대로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펼칠 계획이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체육계의 '비정상적인 관행의 정상화'를 위해 지난해 8월23일부터 12월24일까지 대한체육회, 국민생활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 시도체육회, 시도생활체육회, 시도장애인체육회, 중앙·시도 경기단체 등 2099개 체육단체를 대상으로 2010년 이후 단체 운영·사업 전반에 대해 특별감사를 실시했다.

감사 결과 조직사유화, 단체운영 부적정, 심판운영 불공정, 회계관리 부적정 사례 등 337건의 비위사실을 적발했다.

이에 따라 문체부는 대한야구협회, 대한배드민턴협회, 대한배구협회, 대한공수도연맹, 대한씨름협회, 대한복싱협회 등 10개 단체에 대해 검찰수사를 의뢰하고 고발 19명, 문책 15명, 15억5100만원 환수조치, 제도개선 등을 요구했다.

또 서울시태권도협회는 회장의 혈연, 지연, 사제지간 등 측근들로 임원진을 구성하고 전임 회장 등 27명에게 상임고문, 명예회장 등 비상임 직위를 부여해 매월 30만~400만원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협회 관계자는 이날 압수수색과 관련해 "운영비 횡령 등에 대한 의혹은 나중에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먼저 경찰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