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창규 "변명 여지 없이 사죄…관계자 엄중 문책"(상보)

머니투데이
  • 진달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07 13: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황창규 KT (22,950원 상승350 1.6%) 회장은 홈페이지 해킹으로 인한 대규모 고객 개인정보 유출사건과 관련 "머리숙여 사죄드린다"며 조속한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황 회장은 7일 오후 KT 본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고객의 소중한 자산인 개인정보가 더 이상 유통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일단 KT는 보안시스템에 대해 외부전문가 등을 동원해서 빠른 시간내에 혁신할 계획이다.

황 회장은 "새롭게 경영을 맡은 이상 과거 잘못을 철저히 매듭짓겠다"며 "잘못된 투자 정책을 바로잡고, 조속한 원인규명으로 관계자를 엄중 문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대책에 대해 빠른 시간내에 다시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전날 KT 홈페이지 해킹으로 고객 정보 1200만건이 유출, 시중에 유통됐다고 발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