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동대문디자인플라자, 70cm 적설하중에도 거뜬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71
  • 2014.03.11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DDP는 구조적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메가트러스와 메가컬럼(대형기둥)을 사용했다.사진자료=서울시
DDP는 구조적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메가트러스와 메가컬럼(대형기둥)을 사용했다.사진자료=서울시
 서울시는 오는 21일 개관을 앞두고 있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가 70cm의 적설하중에도 안전하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DDP 지붕은 3각형 집합 형식으로 짠 고차부정정 구조로 돼 있어 100년에 한 번 오는 서울 적설 깊이(50㎝)에 최대 70㎝(㎡당 100㎏) 적설 하중까지 견딜 수 있다. 만일에 대비해 리히터 규모 5.5~6.0의 지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시공됐다.

 DDP 구조 설계는 영국의 오베 아럽(Ove Arup)사가 담당했다. 오베 아럽사는 구조와 토목을 전문으로 하는 엔지니어링 회사로 호주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일본 오사카 해양박물관, 미국 캔사스시티 카우프만행위예술센터 등 대형 건설 프로젝트의 구조설계 등에 참여했다.

 건축가인 자하하디드는 동대문의 역동성에 주목해 곡선과 곡면, 사선과 사면으로 이루어진 건축미를 표현했고, 자연물과 인공물이 이음새 없이 이어지는 공간을 만들어 냈다.

 유보화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DDP는 파격적인 외형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구조의 완성도와 안전성에 빈틈이 없는 특별한 건축물로 건축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와 프로그램으로 시민과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사랑받는 문화 명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