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인비, 체육훈장 맹호장 전수 "국위선양하겠다"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11 1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인비. /사진=KLPGA 제공
박인비. /사진=KLPGA 제공
박인비(26,KB금융그룹)의 체육훈장 맹호장 전수식이 11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에서 열렸다.

박인비는 지난 9일 중국에서 끝난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시즌 첫 승을 올리며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이날 문화체육관광부 김종 차관은 박인비에게 맹호장을 전수했다. 전수식에는 김종 차관을 비롯해 KLPGA 이영귀 부회장이 참석했다.

체육훈장 맹호장은 체육발전에 공을 세워 국민체위향상과 국가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자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박인비는 63년 만에 메이저대회 3연승의 업적을 남겼으며, 현재 48주째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지키며 그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인비는 “체육 훈장을 받게 돼 영광이다. 앞으로도 국위선양을 할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금까지 한국여자프로골프 선수 중에는 박세리(2010년 청룡장 수상), 김미현, 박지은, 구옥희 등이 맹호장을 수여한 바 있다.

박인비(왼쪽)와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사진=KLPGA 제공<br />
박인비(왼쪽)와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사진=KLPGA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