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종 카지노…'인천시민 환영·부동산 들썩'

머니투데이
  • 인천=윤상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71
  • 2014.03.18 16: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영종도 미단시티 복합리조트 조감도/사진 제공=인천경제자유구역청
영종도 미단시티 복합리조트 조감도/사진 제공=인천경제자유구역청
문화관광체육부가 18일 인천 영종도 미단시티 내 복합리조트 사업에 대한 사전심사 적합통보를 발표한 가운데 인천지역 사회가 일제히 환영의 뜻을 표시하고 있다.

송영길 인천시장은 이날 오전 인천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종도 복합리조트 사전심사 통과를 적극 환영하며 지난 3년여 동안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한 100여회 이상의 투자자와의 회의를 통해 얻어진 소중한 결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시저스 엔터테인먼트 그룹 회장인 Gary Loveman 및 리포 최고 경영층과의 핫라인를 통한 지속적인 투자협의가 있었기에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종철 인천경제청장은 “이번 결정이 우리나라 서비스산업의 선진화를 촉진하고 인천경제자유구역이 글로벌 서비스산업의 거점으로 육성되는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이라며“지난 3년여에 걸친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얻어진 결과인 만큼 향후 사업추진이 계획대로 추진 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준비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정복 전 안전행정부장관도 “장관 시절부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온 복합리조트 조성계획이 드디어 결실을 맺었다. 이번 영종도 복합리조트 조성계획 승인을 인천시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말했다.

인천지역 시민단체도 반기는 분위기다.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정부의 이번 결정을 환영한다. 앞으로 복합리조트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수혜지인 영종도는 잔치집 분위기다. 장지선 영종도발전협의회 이사장은 “복합리조트 사업에 대한 사전심사 적합통보가 언론을 통해 전해지면서 섬 전체가 난리다. 앞으로 복합리조트 사업은 물론 각종 다른 사업들도 빨리 빨리 추진돼 영종도가 발전됐으면 좋겠다”고 환하게 웃으며 말했다.

이런 가운데 부동산 침체에 빠진 영종도가 벌써부터 들썩이고 있다.

영종도 A부동산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복합리조트 사업 사전심사 통과 직후 문의 전화가 잇따르고 있다”며“특히 2개월 전 2억4000만원하던 110㎡ 아파트가 최근 들어선 2억8000만원 거래되고 있고 원룸부지도 지난해 말 평당 170만원 하던 게 250만원까지 오른 상태”라고 귀뜸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