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리산 반달가슴곰, 한번에 다섯마리 탄생…복원사업 목표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18 17: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온라인팀 =
지리산에 반달가슴곰 5마리가 태어나면서 반달곰 가족이 모두 35마리로 늘어났다. 18일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최근 지리산국립공원에서 서식하는 반달가슴곰의 위치추적발신기 배터리를 교체하던 중 어미 곰 3마리가 모두 5마리의 새끼를 출산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환경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07년 러시아에서 도입해 방사한 RF-23은 17일 나무굴에서 새끼 두 마리를 출산했으며, 서울대공원에서 도입해 방사한 KF-27은 지난 5일 나무뿌리 아래서 새끼 1마리를 출산했다. 또 중국에서 온 CF-38은 11일 바위굴에서 새끼 두 마리를 낳았다.국립공원관리공단 이배근 부장은 “2009년부터 지리산 야생에서 반달가슴곰 새끼가 출산되기 시작했는데, 금년에 가장 많은 5마리가 출산됐다”고 말했다.지리산 반달가슴곰 복원사업은 지난 2004년부터 시작됐으며 2020년까지 반달곰 개체수를 50마리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환경부 제공) 2014.3.18/뉴스1 © News1
지리산에 반달가슴곰 5마리가 태어나면서 반달곰 가족이 모두 35마리로 늘어났다. 18일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최근 지리산국립공원에서 서식하는 반달가슴곰의 위치추적발신기 배터리를 교체하던 중 어미 곰 3마리가 모두 5마리의 새끼를 출산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환경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07년 러시아에서 도입해 방사한 RF-23은 17일 나무굴에서 새끼 두 마리를 출산했으며, 서울대공원에서 도입해 방사한 KF-27은 지난 5일 나무뿌리 아래서 새끼 1마리를 출산했다. 또 중국에서 온 CF-38은 11일 바위굴에서 새끼 두 마리를 낳았다.국립공원관리공단 이배근 부장은 “2009년부터 지리산 야생에서 반달가슴곰 새끼가 출산되기 시작했는데, 금년에 가장 많은 5마리가 출산됐다”고 말했다.지리산 반달가슴곰 복원사업은 지난 2004년부터 시작됐으며 2020년까지 반달곰 개체수를 50마리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환경부 제공) 2014.3.18/뉴스1 © News1



지리산 국립공원에서 반달가슴곰 5마리가 태어났다.

18일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지난 2월부터 최근까지 지리산에서 어미 곰 3마리가 모두 5마리의 새끼를 낳았다.

공단은 최근 반달곰의 위치추적발신기 배터리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다섯 마리의 새끼가 태어난 것을 확인했다. 새끼 5마리를 포함한 지리산의 반달가슴곰은 총 35마리로 늘어났다.

올해 5마리의 새끼출산은 2009년 지리산 야생에서 첫 새끼가 태어난 이래 가장 많은 숫자다.

공단은 2020년까지 50마리의 곰이 안정적으로 서식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지리산 반달가슴곰 복원사업은 2004년에 시작해 올해로 10년을 맞았다.

박보환 공단 이사장은 "해마다 새끼출산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금까지의 출산율 등을 고려해 볼 경우 1차 목표는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지리산 반달가슴곰 관련 소식에 누리꾼들은 "지리산 반달가슴곰 새끼, 정말 귀여워", "지리산 반달가슴곰 새끼, 강아지같아", "지리산 반달가슴곰 새끼, 보기만 해도 좋다", "지리산 반달가슴곰 새끼, 무럭무럭 자라라", "지리산 반달가슴곰, 계속 많아질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