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SKT 통신장애에 누리꾼 불만 폭주 "잘 생겼다더니···"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21 08: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일 SK텔레콤 통신 장애 당시 한 SK텔레콤 가입자의 휴대폰에 뜬 메시지/사진=머니투데이
20일 SK텔레콤 통신 장애 당시 한 SK텔레콤 가입자의 휴대폰에 뜬 메시지/사진=머니투데이
지난 20일 발생한 SK텔레콤 (214,000원 상승8500 -3.8%)(SKT) 통신장애에 대해 누리꾼들의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이날 오후 6쯤부터 SK텔레콤 통신장애가 발생하며 많은 이용자들이 음성통화와 데이터통신 등이 정상 작동되지 않는 불편을 겪었다.

SK텔레콤 측은 자사의 통화망중 일부가 이날 오후 6시쯤부터 장애를 일으켜 약 24분가량 특정 국번대의 고객들이 서비스 이용이 불가능 했다고 밝혔다.

통화망 장애는 오후 6시24분쯤 복구가 됐지만 이후 과부하 제어가 이뤄지면서 고객들의 불편은 밤늦게까지 계속됐다.

사고 발생 약 7시간 뒤인 21일 오전 1시29분쯤 SK텔레콤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통화장애가 20일 23시 40분에 정상화 됐다"며 "전날 발생한 서비스 장애로 인해 불편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의 통신장애 발생에 대해 누리꾼들은 "잘 생겼다고 하더니 이게 뭔가 도대체", "SK텔레콤 이런 식으로 할꺼면 통신비부터 내려라", "SK텔레콤 빨리 가입자에게 손배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