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일석이조로 효자노릇 '톡톡'…"아이디어 굿"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21 09: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온라인팀 =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사진 KBS 뉴스 캡처.© News1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사진 KBS 뉴스 캡처.© News1



단돈 100원으로 택시를 탈 수 있는 곳이 있어 누리꾼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충남 서천군은 지난해부터 '희망택시' 사업을 시작했다. 이 사업은 대중교통이 전혀 다니지 않는 6개 읍·면 23개 마을 주민들을 위해 군(郡)이 운영하는 콜택시 제도다.

서천군은 지난해 6월부터 버스 운행이 어려운 외딴 마을 23곳에 희망택시를 한 대씩 배치했다.

이용 요금은 5㎞ 거리인 면 소재지까지 4명 합쳐 100원, 11㎞ 거리인 군청 소재지까지는 버스 요금과 동일한 1인당 1100원이다.

택시 요금 중 나머지 5000~2만원은 군이 대신 내준다. 주민들은 마을마다 전담 택시기사를 직접 선정하고, '월·수·금'처럼 탑승 날짜와 시각을 미리 정해 마을회관 앞에 모여 탄다.

서천군의 희망택시는 급격한 인구 감소와 고령화 현상으로 대중교통 운용난을 겪는 농어촌 지역을 위한 롤모델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

특히 예산 절약에도 효자 노릇을 한다. 23개 마을에 버스 노선을 운영하려면 연간 2억원의 군 지원금이 필요하지만, 희망택시 사업 비용은 연 8000만원에 불과해 예산이 40%밖에 안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희망택시제도를 벤치마킹하려는 다른 지자체들의 문의도 잇따르고 있다. 경기 여주시, 충북 단양군과 영동군, 경북 경산시, 경남 고성군 등 10여개 지자체가 서천군청을 방문해 노하우를 배워간 것으로 전해졌다.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소식에 누리꾼들은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실제 그런게 있구나", "요금 100원 희망 택시, 한번 타보고 싶네",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아이디어가 좋은데",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서천군 공무원들은 일을 제대로 하는군", "요금 100원 희망 택시, 전국으로 확대해도 좋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