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윤문식 재혼 스토리, "아내와 공동묘지서 뽀뽀한 이유가···"

머니투데이
  • 이슈팀 한정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21 11: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윤문식이 KBS 2TV '여유만만'에 아내 신난희씨와 함께 출연해 재혼에 관련한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윤문식이 KBS 2TV '여유만만'에 아내 신난희씨와 함께 출연해 재혼에 관련한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윤문식이 아내 신난희씨와의 재혼과 관련한 뒷이야기를 고백했다.

윤문식은 21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 아내 신난희씨와 함께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신난희씨는 "윤문식과 아파트 주민이었는데 전처와 사별 후 힘들어 하더라. 그래서 내가 '밥 좀 사달라'고 했다"며 "드라마 촬영 얘기하다가 '내가 지방까지 운전해드리겠다'고 하면서 매니저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윤문식은 "정말 고마웠다"며 "아내와 남한산성 근처에서 밥을 먹고 공동묘지 쪽으로 가게 됐는데 거기에서 나도 모르게 아내에게 뽀뽀했다. 죽은 사람들이라 소문이 안 날 것 같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윤문식은 2009년 18세 연하의 신난희씨와 재혼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