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선수-심판, 관중 폭행 사태 난입?.. 알고보니 아버지를…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21 16: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유튜브 영상 캡쳐
/사진=유튜브 영상 캡쳐
"아버지!"

자신의 아버지가 누군가로부터 폭행을 당하고 있다. 가만히 보고만 있을 자식들이 누가 있을까.

지난 16일(현지시각) 네덜란드에서 벌어진 한 아이스하키 경기. 아인트호벤-겔린전.

치열하게 양 팀 선수들이 경기에 임하고 있던 중이었다. 관중석이 갑자기 소란스러워졌다. 팬들 간의 몸싸움이 벌어진 것이다. 두 남자가 서로 멱살을 잡고 있었다. 그 주위로 관중들이 몰려들었다.

보안 요원이 한 명 서 있었지만 이 두 남성을 말리기엔 역부족인 듯 보였다. 곧이어 검은 옷을 입은 젊은 남자가 붉은 상의를 입은 중년 남성의 뺨을 때렸다. 몸싸움은 더욱 거칠어졌다. 급기야 다른 관중까지 가세해 중년 남성을 바닥 위로 쓰러트렸다.

이때 얼음판 위에 있던 두 명의 남자가 몹시 흥분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한 명은 심판 라몬 스테르켄스, 또 다른 한 명은 아인트호벤의 골키퍼 미하엘 스테르켄스였다.





이 심판은 출입문을 연 뒤 관중석에 난입하려고 했다. 골키퍼는 펜스를 아예 넘으려고 시도했다. 선수들과 심판이 관중석에 난입할 경우, 더 큰 폭력 사태로 번질 수 있는 상황. 심판은 출입문을 열라고 계속 소리쳤지만 관계자가 막아섰다. 빙판 위 선수들은 펜스를 넘으려는 골키퍼를 잡아끌며 저지했다.

왜 심판과 골키퍼가 필사적으로 관중 폭력 사태에 가담하려고 했던 것일까. 유럽 하키 전문 매체인 '유로하키닷컴'에 따르면 바로 이 둘은 관중들로부터 폭행을 당하고 있던 중년 남성의 두 아들이었던 것이다. 결국 이날 경기는 이 폭력 사태로 인해 중단됐다.



☞ < "선수-심판, 관중 폭행 사태 난입?.. 알고보니 아버지를" 동영상 바로 보기>

◆ "선수-심판, 관중 폭행 사태 난입?.. 알고보니 아버지를" 동영상 주소 :
//youtu.be/ymiQoN9qSIs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