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찰, 주택·상가밀집지 이면도로 제한속도 하향 확대

머니투데이
  • 신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24 16: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찰이 보행자 통행이 많은 주택가와 상가 밀집지역 이면도로에서 차량 제한속도를 낮추는 방안을 확대 추진한다.

24일 서울지방경찰청 교통관리과는 올해 2차로 이하 도로를 중심으로 속도 하향을 확대키로 했다고 밝혔다.

자치단체와 녹색어머니회, 모범운전자회 등 주민의견을 수렴해 대상구간을 선정한 후 도로교통공단 등 전문기관의 현장점검을 거쳐 오는 6월 말까지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교통사고 사망자 1220명 가운데 이면도로 보행자가 619명으로 절반(50.3%)에 육박한다.

경찰은 이에 지난해 2차례에 걸쳐 이면도로 77개 구간 76km의 제한속도를 낮췄다.

속도를 낮춘 용산구 청파로 등 12개 구간 총 연장 15.1km 도로의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하반기 인명피해가 59명으로 전년 동기 113명 대비 47.8%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서울시내 총 86개소 약 83km 구간에서 제한속도가 하향 운영되고 있다. 보행과 차량의 구분이 없는 한강대로(남영우체국~해태제과) 0.25km 구간의 경우 제한속도가 시속 60km에서 30km으로 하향됐다. 편도 1차로인 감사원길(종로구 삼청동 감사원~85번 종점) 1.6km 구간은 제한속도가 시속 60km에서 40km로 낮아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면도로의 제한속도가 낮춰지면 교통사고가 줄어들고 쾌적한 보행환경이 조성돼 '안전한 서울'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