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박 대통령 "강점 다른 한-네덜란드 협력, 창조적 결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24 18: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朴대통령 "韓 "경제혁신 3개년 계획"과 和 "톱나인" 시너지 기대"

(헤이그=뉴스1) 장용석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 참석을 앞둔 지난 19일 청와대에서 네덜란드 최대 공영방송국인 NOS와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4.3.24/뉴스1 © News1 박철중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 참석을 앞둔 지난 19일 청와대에서 네덜란드 최대 공영방송국인 NOS와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4.3.24/뉴스1 © News1 박철중 기자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NSS) 참석차 네덜란드 헤이그를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헤이그 시내 총리 관저에서 열린 루터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통해 △에너지·과학기술·농업·원자력 분야 등에서의 양국 간 호혜적 실질협력 증진 방안 △양국 국민 간 교류협력 강화 방안 △한반도 및 동북아시아 정세 △글로벌 이슈 공조확대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과 네덜란드 두 나라는 소중한 우정을 쌓아오면서 경제 분야에서 서로 든든한 파트너가 되고 있다"며 "양국은 좁은 국토와 한정된 자원을 극복하면서 경제와 인재육성, 국민의 의지를 더해 오늘날과 같은 발전을 이룬 공통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네덜란드는 운송·물류·금융 서비스 분야에 강점이 있고, 한국은 제조업과 정보통신 분야가 발달해 있기 때문에 양국의 경제협력은 큰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며 "루터 총리가 취임 후 추진하고 있는 '톱나인(Top-9)' 정책의 경우 한국 정부의 '경제혁신 3개년 계획'과도 상당 부분 맞닿아 있어서 양국 간 협력이 창조적 결실로 이어질 수 있다고 본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네덜란드 정부는 성장 동력 제고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농업식품 △화학 △창조기업 △에너지 △하이테크 △생명과학 및 건강 △물류 △수자원 개발 △원예 및 우수품종 배양기술 등 9개 분야에 대해 집중 투자하는 '톱나인' 정책을 펼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양국이 에너지와 과학기술, 농업, 원자력 분야 등에서 실질협력 방안을 중점 논의해 (상호) 호혜적인 결과를 낳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루터 총리도 "한국과 네덜란드는 지리적으론 멀지만 역사적·경제적 관계는 매우 밀접하다"며 "한국은 전 세계를 강타한 경제위기에도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이루고 있고, 네덜란드 기업들의 한국 투자도 계속 늘고 있다. 2011년 한·유럽연합(EU)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이후 양국의 각종 교역은 증가일로를 걷고 있는데, 이는 양국은 물론, 한-EU 간에도 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루터 총리는 직전 제2차 NSS가 2012년 서울에서 열린 것과 관련, "네덜란드는 한국에 이어 NSS를 개최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서울 회의는 매우 큰 성공을 거뒀는데, 헤이그 회의에서도 핵 테러리즘 방지 등 여러 중요 이슈에 대한 얘기를 나눌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자 박 대통령도 "이번 3차 회의가 성공할 수 있도록 전임 의장국으로서 힘껏 돕겠다"고 화답했다.

이외에도 두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북한 핵 문제와 우리 정부의 통일 정책을 포함한 한반도 정세, 과거사 문제를 포함한 동북아 정세, 유럽 정세, 시리아·이란 사태 등 글로벌 이슈, 핵 안보 및 사이버 분야에서의 협력 증진 방안, 유엔(UN) 등 국제무대에서의 협력 확대 방안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이날 정상회담에선 박 대통령의 이번 네덜란드 방문이 양국 수교 50주년이던 지난 2011년 이명박 당시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방문한 이후 3년 만에 이뤄진 것이며, 특히 우리나라 대통령으론 양국 수교 이후 처음 공식 방문한 사실 등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두 정상은 이날 회담 뒤엔 우리나라 외교부와 네덜란드 국제무역·개발협력부 간의 '한·네덜란드 워킹홀리데이 양해각서(MOU)' 협정식에 함께 자리했다.

이날 양국 정부 간에 체결된 '워킹홀리데이 MOU'는 양국 정부가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상대국 국민을 대상으로 12개월 동안 유효한 복수입국 취업 관광 비자(사증)를 발급, 자국에 입국할 수 있도록 허가해주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지난 2008년 네덜란드 측에 워킹홀리데이 MOU 체결을 처음 제안했으며, 이번 박 대통령의 네덜란드 방문을 계기로 최종 합의했다.

이 MOU는 오는 6월1일부터 발효되며, 앞으로 매년 최대 100명 규모의 양국 젊은이들이 워킹홀리데이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뱅 청약 58조 몰렸다…1억 넣었다면 15~20주 받을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