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산업부, 유턴기업 14개社 최초 선정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28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턴기업 선정확인서 전달식 및 기업 간담회 개최

산업통상자원부는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유턴기업지원법)' 시행에 따라, 유턴기업 14개를 선정하고 유턴기업 선정확인서 전달식을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유턴기업들은 △해외사업장을 2년 이상 운영 △제조사업장 영위 △해외-국내 사업장 업종 동일 △해외-국내 사업장을 동일인 또는 기업이 실질적으로 지배 등으로 구성된 요건심사와 해외사업장에 대한 현장실사, 회계사·현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자문단의 검토의견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이 기업들은 앞으로 별도의 유턴기업 확인절차 없이 세제감면, 고용 및 입지·설비 보조금, 현지 인력 재고용 등을 신청할 수 있다. 지원제도 활용도와 기업의 편의성이 제고될 전망이다.


이들 기업의 주요 유턴 요인은 △중국, 동남아 등지의 인건비 인상에 따른 생산비용 상승 △임금수준에 못 미치는 생산성 △보이지는 않는 행정비용 등 현지 경영환경 악화인 것으로 나타났다. FTA체결에 따른 기대효과와 한국산 브랜드 가치 상승 등 국내생산의 이점이 부각되면서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 수요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부는 유턴기업 선정에 필요한 서류 및 절차 간소화를 위해 '유턴기업지원법 시행규칙' 등 관련규정을 개정할 계획이다.

유턴기업 법인세·소득세 감면 기산시점 변경 건은 12일 정부합동으로 발표한 '지역주도 지역경제 활성화대책'에 포함됐다. 올해말 조특법 개정사항에 반영될 예정이다.


또 국내에 기존 사업장이 없던 유턴기업의 경우 국내에서 신용보증 및 대출에 어려움이 있는 것을 감안, 현재 신보 등과 협의를 통해 심사시 해외 영업실적을 참고토록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향후 금융기관 이용과정에서 나타나는 어려움이 있을 경우 지속적으로 관계기관과 협의할 방침이다.


권평오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국내복귀를 선택한 기업들이 성공적으로 국내에 정착할 수 있도록 복귀과정에서 나타나는 애로에 대해서는 관계부처·기관과 협의해 해소하겠다"며 "U턴기업의 고부가가치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R&D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