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 고위직 최대·최저 재산은?-김경수(63.16억)vs오광수(212만원)

머니투데이
  • 이하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28 0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공직자 재산공개]부동산 하락 여파, 46명 중 31명 재산가치 하락

법무·검찰 고위인사 1인당 평균 재산이 17억원을 상회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검찰 고위직 최대·최저 재산은?-김경수(63.16억)vs오광수(212만원)


검사장급 고위인사 46명 중 오광수 대구지검장이 212만원을 보유해 최하위를 기록했고 김경수 부산고검장이 63억 1607만원을 공개해 최고 자산가로 집계됐다.

고위인사 46명 중 재산이 줄어든 인사는 31명인데, 전체 재산 감소분은 16억5209만원이다. 1인 평균 2300만원이 줄어든 셈이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2013년도 정기 재산변동 신고내역'에 따르면 법무부와 대검의 고위인사(각각 13명, 33명) 전체 총 재산은 794억2782만원으로 1인당 17억2669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재산총액 810억7991만원에서 16억5209만원이 줄어든 수치다. 고위인사 46명 중 재산이 줄어든 인사는 31명으로 전체 재산 감소분은 16억5209만원이다. 1인 평균 2300만원이 줄어든 셈이다.

이들의 재산이 줄어든 가장 큰 이유는 부동산 가격 하락의 여파가 제일 컸다. 실제로 아파트 등을 포함하는 건물과 토지 등을 더한 고위 인사 46명의 '부동산' 재산은 592억2723만원으로 지난해 630억7255만원 대비 6.3%나 줄어들었다. 이는 전체 재산 축소비율인 2.0%보다 3배 이상 높은 수치다.

반면 금융권 예금액은 지난해 248억9601만원에서 279억1588만원으로 13.2% 껑충 뛰었다. 안정적인 급여소득 및 승진으로 예금액은 늘었지만 지난해 부동산 경기가 침체되면서 전체적으로 재산이 줄어든 것.

다만 이같은 재산축소 속에서도 큰 폭의 재산증가를 보인 인사들도 눈에 띈다. 신유철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장)과 이영렬 서울남부지검장이 그 주인공이다.

신 차장은 지난해 16억8922만원에서 올해 24억9148만원으로 재산총액이 47.5%나 늘었다. 1인당 편균재산도 지난해는 평균에 다소 못 미치는 수준이었지만 올해는 이를 크게 상회했다. 신 차장 자신이 소유한 아파트와 토지의 가격이 오른데다 상속재산이 새롭게 합산됐기 때문이다.

이 검사장 역시 47.2%의 높은 재산총액 증가율을 보였다. 다만 올해 재산이 5억6750만원으로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다.


반면 강찬우 대검 반부패부장(검사장)과 오광수 대구지검장은 재산이 크게 줄었다. 강 부장은 24억2235만원에 달했던 재산이 1년 사이 4억1690만원(-17.2%)이나 감소해 20억545만원에 그쳤다. 강 부장은 보유한 부동산 가운데 상당수의 가치가 하락한데다 승용차 감가삼각 등으로 자산이 줄었다.

지난해 자산총액 2억3993만원으로 고위인사 가운데 재산이 가장 적었던 오 검사장은 올해 자산이 212만원으로 99.1%나 줄어들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