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재산공개] 서남수, 1100만원 줄어든 5억여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28 09: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본인 거주 아파트 4억 8800만원…회원권·귀금속 등 없어

(서울=뉴스1) 안준영 기자 =
서남수 교육부 장관. / 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남수 교육부 장관. / 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남수 교육부 장관이 지난해보다 1162만여원 줄어든 총 5억814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대부분은 본인이 살고 있는 경기 과천 소재 아파트가 차지했다.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2014년도 고위공직자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서 장관의 재산은 본인의 아파트를 포함해 총 5억8141만여원으로 파악됐다.

재산 내역은 ▲건물 4억8800만원 ▲자동차 400만원 ▲예금 9064만원 등이며, 은행 채무가 122만원 정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물 재산은 서 장관 소유의 경기 과천 별양동 소재 아파트(4억8800만원) 하나였다.

예금은 본인 명의 1044만원, 배우자 3022만원, 장녀 3239만원, 차녀 1759만원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다른 고위공직자와는 달리 호텔·헬스회원권이나 골프회원권, 고가의 미술품, 귀금속 등은 보유하지 않았다.

부모는 독립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이유로 재산 고지를 거부했다.

나승일 교육부 차관은 지난해보다 8392만원 증가한 14억 5700여만원을 신고했다.

나 차관의 재산 내역은 ▲건물 7억5700만원 ▲예금 8억7400만원 ▲토지 8800만원 등이었다.

1급인 박백범 기획조정실장은 전년 대비 2600여만원 줄어든 6억9600여만원을, 심은석 교육정책실장은 1600여만원 증가한 9억1160여만원을 신고했다.

성삼제 교원소청심사위원장의 재산은 1억400여만원 감소한 2억8600여만원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국 15개 시·도 교육감의 평균 재산은 12억3837만원으로 파악됐다.

재산총액 1위는 김복만 울산교육감으로 42억1096만원을 신고했다. 나근형 인천교육감은 23억5436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고영진 경남교육감(23억179만원), 문용린 서울교육감(14억7783만원), 이영우 경북교육감(12억3418만원), 김신호 대전교육감(12억258만원), 임혜경 부산교육감 (11억3928만원) 등도 10억원 이상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이 가장 적은 교육감은 4억5109만원의 장만채 전남교육감이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