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글·퀄컴·에버노트 등에 업고 해외창업 해볼까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30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래부, 2014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 추진…SW 분야 40개 팀 선정

[표]2014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 지원 내용
[표]2014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 지원 내용
미래창조과학부는 SW(소프트웨어) 분야 아이디어를 발굴해 제품·서비스 개발과 글로벌 진출까지 연계 지원하는 '제5회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을 31일 공고했다.

이 프로그램은 국내 SW분야 유망 스타트업들을 육성하기 위해 협업공간, 국내외 전문가 멘토링, 총 2억 8000만원의 창업지원금, 해외 투자설명회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미래부와 인터넷진흥원은 내달 25일까지 프로그램 홈페이지(k-스타트업.한국)를 통해 신청한 아이디어들에 대해 엔젤투자자·벤처캐피털 등 투자전문가와 함께 시장성과 창업가능성이 가장 높은 40개 지원 대상팀을 선정할 예정이다.

특히 사물인터넷 및 HTML5 등 IT신기술, 텔레매틱스·에듀테인먼트 등 융합서비스와 관련한 아이디어를 신청한 개인 및 팀에 가산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이 프로그램은 그동안 총 89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56개 창업 및 84억원의 투자유치 성과를 달성했다.

올해는 그간 참여해 온 구글 이외 퀄컴과 에버노트, 요즈마 그룹 등이 지원대상 팀을 선정, 전문가 멘토링, 해외 진출, 투자유치 등에 참여할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