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安 "기초공천 폐지 비롯 정국현안 논의"…朴대통령에 회담 제안 (상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30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년전 미생지신(尾生之信) 논쟁 생각 …미생의 죽음 어떻게 보고 있나"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서미선 기자 =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안 공동대표는 "저는 오늘 박근혜대통령과 새누리당에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이행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합니다"라고 말했다. 2014.3.3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안 공동대표는 "저는 오늘 박근혜대통령과 새누리당에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이행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합니다"라고 말했다. 2014.3.3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30일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와 관련해 "제1야당 대표로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기초공천폐지 문제를 비롯해 정국 현안을 직접 만나 논의할 것을 이 자리에서 제안드린다"고 밝혔다.

안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지난 대선에서 박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을 한 후보의 한사람으로서 이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혀주시기를 다시 한 번 정중하게 요청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수 십년 동안 정치인들이 해 온 거짓말 정치, 가짜 정치는 정치불신과 냉소주의를 불러 왔다"며 ""이처럼 잘못된 정치가 우리사회에 원칙과 기준을 무너트린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안 공동대표는 이어 "법을 만들고 국가를 경영하는 정치가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다른 분야에서 정의와 공정 역시 기대 할 수 없다"며 "우리 사회에 만연한 '순간만 모면하면 된다'는 무책임과 보신주의도 바로 잘못된 정치에서 기인하는 바가 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인이 거짓공약과 약속을 내세웠다가 언제든지 손바닥 뒤집듯 뒤집어 버린다면 그것은 과거 막걸리 선거, 고무신 선거만큼이나 민주주의에 대한 큰 해악이 될 것"이라며 "약속의 이행은 정치, 나아가서는 사회질서를 바로 세우는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안 공동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2009년 한나라당 의원으로 있을 때 세종시 수정안을 반대한 사실을 거론하며 "4년 전 박 대통령의 미생지신(尾生之信) 논쟁이 생각난다. 당시 세종시 수정안에 반대하는 박근혜 의원을 당지도부(정몽준 대표)에서 미생의 어리석음에 비유하며 비판한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대해 박대통령은 '미생은 진정성이 있고, 애인은 진정성이 없다. 미생은 죽었지만 귀감이 되고, 애인은 평생 괴로움 속에서 손가락질 받으며 살았을 것'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며 "지금 박대통령이 미생의 죽음을 어떻게 보고 계시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어 "4년 전 미생에 대한 입장이라면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은 당연히 지켜져야 하기 때문"이라며 "이제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해 입장표명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새누리당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한다"며 "여당은 의회정치의 한 축으로, 상대 당에 대한 기본적인 정치도의는 지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부의 반대와 엄청난 정치적 손해를 감수하면서 기초선거 무공천의 결단을 내린 저희 새정치민주연합에게 '야당이 박대통령의 약속불이행을 바라면서 반사이익을 취하려한다'는 억지주장은 논리의 해괴함을 떠나 정말 청산해야 할 정치행태"라고 비판했다.

또 "이 자리를 빌어 새정치민주연합의 예비후보 동지들에게 다시 한 번 양해의 말씀을 구한다"며 "현장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 잘 알고 있다. 그렇지만 우리는 국민에게 드린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것이 새정치이고 새정치를 최고의 중심에 두는 새정치민주연합의 창당정신"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