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새누리, "대통령 강조 공직기강 확립 청와대가 무너뜨려"

머니투데이
  • 김태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03 15: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원복조치 청와대 전직 행정관들, "징계과정 철저 조사 후 합당한 조치 취해야"

새누리당이 비리 사실이 적발돼 원복조치 된 청와대 파견 전직 행정관들의 징계 과정을 철저히 조사해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대출 새누리당 대변인은 3일 서면 논평에서 "공무원 조직의 모범이 되어야 할 고위 공무원이 비리에 가담했다는 사실은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며 "자칫 제 식구 감싸기 식으로 대처한다면 공직 사회 전체가 흔들릴 수도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원복 조치 자체가 징벌적 성격이 있어 별도의 징계를 하지 않았다는 해명에 대해서는 "사실이라면 공직 기강 해이를 방치하는 무책임한 처사"라며 "박근혜 대통령께서 강조해 온 공직 사회 기강 확립을 청와대 내부에서 스스로 무너뜨리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더군다나 청와대 행정관의 비위(非違)는 정권의 도덕성에 흠집을 남길 수 있는 중대 사안"이라며 "엄중한 처벌도 모자랄 판에 슬그머니 감추려고 했다면 어떤 변명으로도 정당화 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이번 논란을 공직 기강을 바로 세우는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올바른 공직 기강 확립을 위해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