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상호 "기초 공천, 전당원투표로 당론 정해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03 16: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우상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2013.11.2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우상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2013.11.2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우상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3일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와 관련한 당내 논란에 대해 "전당원투표로 다시 당론을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기초공천제도의 폐지가 여야 합의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새정치연합의 대응에 대한 당내 이견이 존재하므로 이에 대해서는 전당원투표로 다시 의견을 묻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당원투표결과 기초공천을 하자는 의견이 다수일 경우 새정치연합은 기초공천을 진행해야 한다"며 "정치제도는 여야 합의를 통해 제도 개선을 진행해왔고, 합의되지 않으면 기존 제도를 존치해온 것이 오랜 관행"이라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또한 "기초공천폐지 약속을 지키기 위한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국민과의 약속을 위반한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문제점을 국민에게 호소해야 한다"며 "약속을 지키지 않은 정당과 정치인이 심판받아야 하는 것이 대의민주주의의 본령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울러 그는 "기초공천 폐지가 이뤄지지 않는다 해도 지방자치의 중앙예속, 지역위원장의 줄세우기 공천을 방지할 제도 개선을 4월 임시국회에서 추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우 의원은 "시도당의 공천심사권을 보장하고, 경선 중립의무를 위반해 경선 공정성을 해친 지도부나 지역위원장의 피선거권을 박탈하는 등 강력한 제도개선을 한다면 기존 폐해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원전 '부활의 열쇠' 되나…스마트원전 SMR에 거는 기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