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허재호 전 회장 사실혼 부인 자살소동 직전 구조(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04 11: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만취한 여성 한강쪽으로 향해" 신고 받고 경찰 출동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 © News1   김태성 기자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 © News1 김태성 기자



'황제노역'으로 논란을 일으킨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의 사실혼 관계 부인 황모(57·여)씨가 자살 소동이 벌어지기 직전에 경찰에 구조됐다.

4일 서울 강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황씨는 전날 오후 7시56분쯤 강남구 한강시민공원 잠원지구 인근 한강변에서 만취한 상태로 눈물을 흘리며 한강쪽으로 걸어가다 출동한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만취한 여성이 술에 취한 채 한강으로 향하고 있다"라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황씨가 순간 한강에 뛰어들려는 몸짓을 하자 황씨의 팔을 잡아 당기며 황씨를 안정시키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황씨는 "내가 죽으면 다 끝난다"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경찰은 안정된 황씨를 파출소로 옮긴 뒤 친언니에게 인계했다. 황씨는 이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순천향대학병원에서 심리적 안정을 위한 치료를 받은 뒤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출동했을 때 황씨는 만취한 상태에서 울고 있었다"며 "자해 등의 자살·투신 소동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황씨는 지난달 31일 광주지검에서 허 전 회장의 벌금 납부와 관련해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은 뒤 최근 서울에 있는 자택으로 귀가했다. 황씨는 이 과정에서 심적인 부담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