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철도노조 "강제전출로 조합원 목숨끊어"…코레일은 '반박'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04 13: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강제전출은 부당 노동행위…최연혜 사장 사퇴하고 강제전출 중단하라"

4일 오전 민주노총과 전국철도노동조합 등이 서울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전출 중단과 최연혜 사장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김민우 기자
4일 오전 민주노총과 전국철도노동조합 등이 서울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전출 중단과 최연혜 사장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김민우 기자
4일 오전 10시 민주노총과 전국철도노동조합 등은 서울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철도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몬 강제전출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마산신호제어사업소에서 전기원으로 근무하던 고(故) 조상만씨(50)가 지난 3일 오후 강제전출의 불안감을 못 이겨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며 규탄했다.

고인이 지난달 4일 마산에서 진주로 전출됐으며 이달 들어 또 다시 진주에서 삼랑진으로 강제 전출될 것에 대해 불안감을 토로해왔다는 것.

이들은 "3월 들어 철도공사는 '정기순환전보'라는 명분으로 철도 현장 사업소의 5~10%(3000여명)의 인력을 대규모 전출시키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고 6000~1만명의 노조원들을 면담했다"고 말했다.

박석운 KTX범대위 공동대표는 "지난 철도 파업은 합법적이고 평화적인 준법 파업이었다"며 "여야 노조간 합의를 통해 파업을 중단했는데 석 달도 되지 않아 강제전출 조치를 하는 것은 부당 노동행위이며 인권탄압이다"고 주장했다.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은 "현장에서는 검수·정비할 사람이 없어 연장 근무해야 하는 상황인데 사람을 이렇게 빼고 줄이면 엊그제 삼각지역 열차탈선과 같은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며 "고(故) 조상만 조합원의 죽음의 책임을 지고 최연혜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코레일 측은 "고인은 동일 소속 내 장기근속자로 순환전보 후보자에 해당됐으나 순환전보 계획을 시행하기 이전에 노모의 병간호 및 우울증 치료를 고려해 지난 3일 마산보다 업무 부담이 적은 진주에 근무하도록 배려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고인이 소속된 전기 분야는 7월 순환전보계획 자체가 없고 이는 지난 1일 노사 현안 논의에서도 명시했었다"며 "철도노조는 고인의 죽음을 노사갈등의 도구로 삼아 고인의 가족에 아픔을 주는 행위를 즉각 중지하라"고 요청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