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0억개 세포 중 1개 암세포까지 찾아낸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07 0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혈액 속 극소수 암 세포 검출·분리 기술 개발

(서울=뉴스1) 고현석 기자 = 10억개 중 1개 꼴로 존재하는 극미량의 암세포를 찾아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진수) 조영남 박사 연구팀은 혈액 속에 돌아다니는 암세포(혈중종양세포)를 전기 전도성 고분자를 기반으로 한 나노 기술을 이용해 손상 없이 검출·분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암세포가 다른 장기로 전이하기 위해서는 원발 부위(암이 처음 생긴 부위)를 벗어나 혈액을 따라 이동하게 되는데, 암세포의 숫자가 매우 적어서 검사가 쉽지 않았다.

조 박사팀은 전기 전도성 고분자를 기반으로 한 나노 기술과 전기 화학 반응을 이용해 10억 개의 혈구(적혈구·백혈구·혈소판) 중에서 1개의 암세포를 찾아낼 수 있는 고민감도 검출 방법과 검출된 암 세포를 살아있는 상태로 분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렇게 분리한 암세포는 추가 분석을 통하여 환자의 예후를 예측하고 맞춤형 치료 전략을 세우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 박사는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혈중종양세포 외에도 혈액 속에 존재하는 암세포 유래 유전자 및 단백질의 효율적인 검출 및 분리에도 이용될 수 있다"면서 "암 관련 진단 및 치료 연구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국립암센터 기관고유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지난해 12월 미국에 특허 출원을 완료하고 연구결과는 화학분야의 세계적인 국제학술지인 '앙게반테 케미'(Angewandte Chemie) 3월호에 온라인 게재됐다.


국립암센터 조영남 박사. © News1
국립암센터 조영남 박사. © News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