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與 "安, 대통령에 선거개입 요구하나…제 집 단속부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07 10: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4.4.7/뉴스1 © News1   박철중 기자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4.4.7/뉴스1 © News1 박철중 기자


새누리당은 7일 기초선거 정당공천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입장표명을 거듭 요구하고 있는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에 대해 "오만한 정치공세에 불과하다"며 비판을 이어갔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는 박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제안한 안 대표에 대한 성토장을 방불케했다. 아울러 기초공천을 둘러싼 새정치민주연합의 내부 갈등이 집중적으로 부각됐다.

황우여 대표는 "대통령은 선거에서 엄정 중립을 지켜야 하므로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어떤 언행도 극도로 자제해야한다"면서 "지방선거가 목전으로 다가온 이 시점에 정당법이나 선거법에 대해 대통령이 견해를 밝히는 것은 조심스럽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더욱이 대통령이 여야 지도부를 만나 견해를 밝히는 것도 직간접적으로 선거에 영향을 줄 우려가 있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여야가 토론해 최선의 결과를 찾아보고 결과에 따라 양당이 정치적 책임을 져야할 일이지 대통령에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기초공천과 관련해 대통령에게 답을 요구하는 것은 당내 엄청난 반발을 무시하며 정치적 사면초가에 처한 두 대표(김한길·안철수 대표)가 위기탈출을 위해 대통령을 물고늘어지는 것"이라며 "이는 뻔히 보이는 얕은 수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최 원내대표는 "선거와 관련해 대통령에게 시한을 정해두고 '협박'하는 것이 제1야당의 새정치인지 안타깝다"면서 "기초공천 문제는 행정부가 아닌 입법부와 정당이 결정할 일인데, 왜 새민련은 여당 지도부를 다 무시하고 대통령의 선거개입을 요구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심재철 최고위원 역시 안 대표의 박 대통령 면담 신청을 '쇼'라고 평가절하하면서 "안 대표는 공천폐지에 반대하는 당내 반발부터 정리하는 게 우선인데, 외부 전선을 반들어 내부 충돌에 대한 시선을 돌리려는 뻔한 수법임을 국민은 이미 꿰뚫고 있다"고 주장했다.

심 최고위원은 특히 기초단위 선거에서 새민련 공천표방자가 지난 5일 기준 기초단체장 284명, 기초의원 1623명이라는 자료를 인용하면서 "안 대표는 한편으로는 공천폐지를 말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예비후보들과 같이 찍은 사진이 전국에 현수막으로 내걸리도록 방치하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재철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두 얼굴의 안철수'라는 제목의 자료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14.4.7/뉴스1 © News1   박철중 기자
심재철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두 얼굴의 안철수'라는 제목의 자료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14.4.7/뉴스1 © News1 박철중 기자



정우택 최고위원은 "친한 친구 사이라도 시간과 약속을 정하고 만나는 게 최소한의 예의인데 예의를 무시한채 다짜고짜 청와대에 찾아가고, 기한을 정해 대통령의 답을 달라는 건 누가봐도 생떼이자 청와대에 누명을 씌우기 위한 정치적 쇼"라고 비판했다.

정 최고위원은 "당내 문제 해결은 오로지 합당을 추진한 안 대표와 민주당이 해야할 일"이라며 "청와대에 과를 떠넘기는 것은 어른들 힘을 빌려 유치한 싸움을 마무리지으려는 어린아이 같은 모습"이라고 말했다.

유기준 최고위원도 "안 대표의 박 대통령 면담 신청은 어느 회의장에서 발언할지 몰라 여기저기 기웃거리는 애처로운 행동"이라며 "집안은 이전투구로 싸우는데 새엄마는 옆집 잔치상에 가서 뭘 놓을지 얘기하는 형국"이라고 비꼬았다.

유 최고위원은 "안 대표는 결국 신당 창당이라는 꼼수로 지지도를 만회하려다 실패하고, 새민련 내부 의견도 모으지 못해 당이 사분오열에 빠져 더 어려워지자 대통령에게 책임을 전가시키는 것"이라며 "안 대표는 새민련 내부 사람들에 대해 먼저 면담신청을 하고 의견부터 모으라"고 지적했다.

홍문종 사무총장은 안 대표를 "좌충우돌 돈키호테형"이라고 비난하면서 "내집 식구도 제대로 설득하지 못하면서 국민을 설득하는 것은 낯부끄러운 일로, 새민련에게 필요한 것은 대국민 홍보전이 아닌 당내 홍보"라고 했다.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안 대표는 민생·국익을 위한 새정치를 하겠다고 다짐하더니 새정치는 온데간데 없이 민주당의 길거리 정치, 농성정치 등 국정 태클을 그대로 계승하고 있다"면서 "안 대표는 대통령을 붙잡고 늘어지는 일로 정치적 안위를 도모하려는 역대 야당 정치인들이 실패한 낡은 투쟁을 그대로 따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