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버스 연쇄추돌 사고…"완전공영제 실시하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07 11: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경지부 "준공영제 폐해"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지난달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송파구청 사거리 인근에서 운행을 마치고 차고지로 향하던 시내버스가 신호를 기다리며 멈춰서있던 시외버스를 추돌했다. /뉴스1 © News1   정회성 기자
지난달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송파구청 사거리 인근에서 운행을 마치고 차고지로 향하던 시내버스가 신호를 기다리며 멈춰서있던 시외버스를 추돌했다. /뉴스1 © News1 정회성 기자



서울 송파구 시내버스 연쇄추돌 사고와 관련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경기지부는 서울시내버스 사업주와 서울시내버스 노조 측에 버스 근로자 충원과 버스완전공영제 시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서경지부는 7일 오전 11시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고의 근본원인은 버스준공영제에 있다"며 "버스 대당 적정인원을 충원하지 않아 발생한 것"이라고 밝혔다.

서경지부는 "대당 인원 수를 줄여 버스노동자들의 임금을 깎으면 깎을수록 서비스평가에서 좋은 점수를 받은 버스 사업주들은 억대의 성과금을 지급받는다"고 주장했다.

서울시내버스노조는 근로자 1만7000명의 임금 및 각종 노동조건 등에 대한 단체협약 체결 권한이 있어 사업주와의 합의에 따라 근로자들의 근로시간 등을 결정할 수 있다.

근무 강도 등에 대해 서경지부는 오후 근무시 약 3시간 취침 후 다음날 오전까지 근무, 격일제 또는 3일 연속 근무 등 장시간 근로와 운전직·정비직 근로자 부족 등 문제가 생긴다고 지적했다.

또 "2004년 7월1일부로 시행된 버스준공영제의 화려함 뒤에는 버스노동자들의 구조조정과 강제적인 비정규직전환, 인력부족으로 인한 장시간의 강도 높은 노동 등 고통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에 ▲장시간 노동 해소를 위한 인력 충원 ▲사고 버스와 같은 차종에 대한 운행 중지와 특별 안전점검 실시 ▲버스 사업주들에 대한 지도관리 감독 및 처벌 강화 ▲버스완전공영제 실시 등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