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朴대통령 "北무인기, 軍파악 못해..대비책 마련해야"(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07 12: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北미사일발사·무인기정찰 강화,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서울=뉴스1) 윤태형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3.3.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3.3.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7일 최근 북한의 무인기 정찰에 대해 "하루 빨리 대비책을 강구해서 주요 시설 부분의 경계 강화와 안보태세 유지에 차질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북한제 추정 무인기가 우리나라를 전방위로 정찰한 것으로 보이는 데 그동안 우리 군당국이 관련 사실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던 것은 방공망 및 지상 정찰 체계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북한 추정 무인기가 파주, 백령도에 이어 동해안에서도 발견되고, 청와대 주변까지 촬영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무인기에 대한 전면적인 방어시스템 개선을 지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24일 파주에서 처음으로 무인기가 발견된 이후, 31일 백령도에서, 최근에는 강원도 삼척에서 잇따라 무인기가 발견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군 당국은 현재 그동안 얼마나 자주 무인기가 침투됐는 지와 정찰범위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또한 파주에서 등산객, 삼척에서는 심마니 등 민간인들이 무인기를 발견한 점을 놓고 군의 지상 정찰체계에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관련, 청와대는 지난 2일 "정부 합동조사가 끝나면 안보실 주관으로 관련 기관 및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수도방위사령부 등이 합동으로 회의를 갖고 대비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북한 무인기 침투 사실이 단발성이 아닌 최근 수개월 간 지속됐음이 드러나고 지난 2월부터 계속된 미사일 발사, 지난달 북방한계선(NLL) 사격훈련 등과 이어지면서 국민의 불안은 계속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박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와 추가 핵실험 가능성 위협, 그리고 서해 NLL 이남에 대한 포격과 북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무인 비행체들이 발견되면서 많은 국민들과 특히 휴전선 인근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면서 "관계 수석은 국방부와 면밀한 검토해서 빠른 시일 내에 보고해 달라"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북한이 미사일을 계속적으로 발사하고 있고, 정찰을 강화하는 것을 심각하게 봐야 한다"면서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서 어떤 도발도 즉각 차단, 격퇴 할 수 있는 대비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한편 지난달 독일 드레스덴에서 발표한 '대북 3대제안'을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대통령은 "얼마 전에 남북이 합의한 비방과 도발중지에 대해서 벌써 약속을 깨고 있는 것은 내부의 불안을 막아보려는 수단일 수도 있다"면서 "더더욱 북한 주민들의 인도적 문제 해결과 민생 인프라 구축, 남북 주민 간 동질성 회복을 위한 노력들을 계속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이 땅에 평화와 통일 기반을 구축하는 일을 꾸준히 해 나가야 한다"면서 "또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