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상근이 아빠' 이웅종, 상근이 추모글 "다음에 또 나의 아들로…"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755
  • 2014.04.12 11: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근이 아빠' 이웅종 천안연암대 교수와 상근이 / 사진=이웅종 교수 트위터
'상근이 아빠' 이웅종 천안연암대 교수와 상근이 / 사진=이웅종 교수 트위터
KBS2 '1박2일'에서 '국민견'으로 사랑받았던 상근이가 세상을 떠난 가운데 '상근이 아빠' 이웅종 천안연암대 교수의 추모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동물과 사람'은 지난 1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온 국민의 애견 상근이가 암으로 투병 중 11일 오후 1시쯤 자택에서 죽음을 맞았다"고 밝혔다.

'동물과 사람'은 "이삭애견훈련소의 이웅종 교수와 상근이 주변 관계자들은 깊은 슬픔에 잠겨 상근이 곁을 지키고 있다"고 전했다.

상근이의 장례식은 12일 오전 11시 경기도 김포에서 화장장으로 치러진다. 동물과 사람은 오는 14일부터 17일까지 상근이 애도기간으로 정하고 별도의 애도행사를 펼칠 예정이다.

상근이는 KBS 2TV '1박2일'에 출연하며 국민견으로 큰 인기를 얻으며 '1박2일' 시청률의 견인 차 역할을 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괴사성 비만세포종 진단을 받은 후 외부 활동을 중단하고 투병생활을 해 나가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상근이 아빠 이웅종 교수의 상근이를 위한 추모글"이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게재됐다.

이 글에서 이웅종 교수는 "여느 반려견과는 달리 반려문화 발전과 유기동물구조에 늘 바빴던 아빠때문에 상근이는 보통의 반려견의 삶을 살지는 못했다"며 "늘 바쁜 아빠와 함께 여기저기를 종횡무진 해야 했기에 나에겐 아들이자 친구였으며 인생의 동반였다"고 전했다.

이웅종 교수는 또 "오랜시간 나의 동반자로 묵묵히 옆에서 힘이 돼줘서 고맙고 사랑한다"며 "상근이 너는 내 옆에 없지만 아빠의 가슴 속엔 언제까지나 나의 아들, 나의 반려견, 상근이, 허비로 남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웅종 교수는 "다음에 또 나의 아들로 와다오. 그때는 우리도 다른 반려가족처럼 평범한 삶을 살아 보자"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상근이 아빠' 이웅종 교수의 글을 본 누리꾼들은 "상근이,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았던 좋은 기억만 간직한 채 훨훨 날아가렴", "상근이, 그저 노견이라 편히 쉬는 줄 알았는데…", "상근이, 저 마음을 알기에 내가 다 눈물이 난다", "상근이, 너로 인해 반려견을 접했고 반려견과 소통이 가능했던지라 가슴이 더 아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