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버나드 박의 JYP행···'버빠' 박진영 어느 정도였길래?

머니투데이
  • 이슈팀 문해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14 11: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버나드 박에 대해 남다른 관심과 애정을 보여온 박진영 /사진=SBS 'K팝스타 시즌3' 캡처
버나드 박에 대해 남다른 관심과 애정을 보여온 박진영 /사진=SBS 'K팝스타 시즌3' 캡처
지난 13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 시즌3'에서 버나드박이 최종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버나드 박이 JYP엔터테인먼트행을 선택한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SBS 'K팝스타 시즌3'는 최종우승자가 JYP엔터테인먼트(박진영), YG엔터테인먼트(양현석), 안테나뮤직(유희열) 중에서 회사를 선택해 계약할 수 있도록 했다. 버나드 박은 "제가 배울 것이 아직 많은데 박진영이 저에게 많은 걸 가르쳐 줄 수 있을 것 같다"며 JYP를 선택했다.

버나드 박의 JYP행은 박진영의 오랜 '공들임'의 결실인 것으로 보인다. 박진영은 시즌3 초기부터 버나드 박을 눈여겨봐오며 버나드 박의 장단점을 면밀히 파악, 칭찬과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박진영은 "자기만의 필이 있다. 원곡 가수와 전혀 다르게 부른다", "단순함에서 오는 감동", "제가 좋아하는 알맹이 있는 발성, 열린 소리를 낸다", "가장 높은 단계의 애드리브를 한다" 등 버나드 박의 다양한 장점을 발견해 칭찬해왔다.

박진영은 "'End of the Road' 같이 고음을 들어볼 수 있는 노래를 준비해보는 건 어떠냐"며 버나드 박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조언을 해주기도 했다. "노래할 때 어깨를 내려라", "가디건을 그만 입어라" 등 노래 외적(?)인 조언도 버나드 박에게는 아끼지 않았다.

박진영은 자기 스스로를 '버빠'(버나드 박 빠)라고 칭하는가 하면 "솔직히 저는 버나드 군 노래 들으러 (K팝스타) 와요"라고 말하는 등 버나드 박만을 향한 편애를 적극적으로 드러냈다. 박진영은 또 한국말이 서투른 버나드 박을 위해 영어로도 한번 더 말해주는 배려도 보였다.

한편 악동뮤지션(시즌2 우승자)과 15&(시즌1 우승자) 등 SBS 'K팝스타' 우승자 출신 뮤지션들이 최근 가요계에서 눈에 띠는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버나드 박이 'K팝스타'를 빛내는 또 하나의 스타가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