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일본해 표기 고의 삭제 의혹' 보훈처, 사실 파악 나서

머니투데이
  • 서동욱 기자
  • 박광범 기자
  • 2014.04.15 16: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가보훈처가 발행한 '6·25전쟁 60주년 유엔 참전기념 시설물 도감'에서 일본해(Seo of Japan) 표기를 고의로 삭제해 일본해 표기사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과 관련, 보훈처가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본지 4월 15일자 2면 보훈처, 참전비 도감에서 '동해'마저 삭제 의혹 참조]

보훈처가 2010년에 발행한 도감의 '참전국 지도조형물' 사진에는 일본해 표기가 없지만 미국 캔자스주 등의 한국전 참전비 등에는 일본해 표기가 명기돼 있는 것으로 밝혀져 은폐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다.

왼쪽부터 일본해 표기가 삭제된 국가보훈처 도감 속 사진과 원본사진(인디애나주 레이크카운티의 한국전 참전기념비 한반도 지도 조형물)/사진=국가보훈처 <br />
왼쪽부터 일본해 표기가 삭제된 국가보훈처 도감 속 사진과 원본사진(인디애나주 레이크카운티의 한국전 참전기념비 한반도 지도 조형물)/사진=국가보훈처

이에 대해 보훈처 관계자는 "외교부 재외공관을 통해 한국전쟁 21개 참전국의 참전비를 확인, 사실관계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보훈처가 정식으로 협조 요구를 해오면 재외공관을 통해 현황을 파악할 계획이다.

외교부는 이와 별도로 해외 한국전 참전비에 일본해가 표기된 사실을 파악하고, 지속적으로 동해/일본해 병기 및 동해 단독 표기를 추진해왔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왼쪽부터 동해 일본해 병기가 삭제된 국가보훈처 도감 속 사진과 원본사진(오레곤주의 한국전 참전기념비 한반도 지도 조형물)/사진=국가보훈처 <br />
왼쪽부터 동해 일본해 병기가 삭제된 국가보훈처 도감 속 사진과 원본사진(오레곤주의 한국전 참전기념비 한반도 지도 조형물)/사진=국가보훈처

외교부 관계자는 머니투데이와 통화에서 "미국 연방정부가 일본해 표기를 지지하는 것은 아니지만, 일본해 표기가 많이 통용되고 있어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일본해를 단일표기 명칭으로 사용하고 있다"면서 또 "우리가 동해/일본해 병기를 주장한 것이 92년인데, 대다수 참전비들은 그보다 훨씬 이전에 세워져 고치기 어려운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에 생긴 참전비들은 동해와 일본해가 병기돼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외교부는 재외공관 및 교민사회를 중심으로 미국 지역정부를 통한 일본해 표기 변경 노력을 해오고 있다. 이 관계자는 "미국 지방정부를 공략하고 있다"며 "미국은 지방정부 차원의 결정은 연방정부가 간섭하지 않기 때문에 재외공관과 재외교민들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