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엄마 내가 말 못할까봐, 사랑한다"…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 학생 문자 '울컥'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17 09: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온라인팀 =
16일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에 타고 있던 경기 안산 단원고 2학년 신모군이 어머니에게 보낸 메시지. © News1
16일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에 타고 있던 경기 안산 단원고 2학년 신모군이 어머니에게 보낸 메시지. © News1

16일 전남 진도 해상에서 침몰한 세월호에 탑승했던 학생이 어머니에게 보낸 메시지가 국민들의 눈시울을 적시고 있다.

제주도 수학여행을 위해 세월호에 올랐던 경기 안산 단원고 2학년 신모군은 이날 9시 27분 침몰하는 배 안에서 마지막이라는 생각에 "엄마 내가 말 못할까봐 보내놓는다. 사랑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당시 신군의 어머니는 세월호의 위급한 상황을 알지 못한 채 아들에게 "나도 아들 사랑한다"는 답장을 보냈다.

다행히 신군은 이날 해경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진도 여객선 침몰 단원고 학생의 메시지를 접한 누리꾼들은 "진도 여객선 침몰 엄마 내가 말 못할까봐, 어떤 말을 할 수 있을까", "진도 여객선 침몰 엄마 내가 말 못할까봐, 펑펑 울었다", "진도 여객선 침몰 엄마 내가 말 못할까봐, 위로의 말도 함부로 못하겠다", "진도 여객선 침몰 엄마 내가 말 못할까봐, 꼭 살아있길 기도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 아파트 절반 9억" 서민 한숨…'종부세' 정부 고집 꺾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