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침몰 세월호' 이틀째 실종자 수색…경찰 수사 박차(종합)

머니투데이
  • 진도(전남)=박상빈 기자
  • 목포(전남)=최동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08
  • 2014.04.17 10: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여객선 침몰] '자녀에게 연락왔다' 학부모 기대감에 당국 수색활동 느리다 비판

전남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 이틀째인 17일 진도군 팽목항에서 화성시 인명구조대가 해경 경비정을 타고 사고현장으로 출발하고 있다. 2014.4.17/사진제공=뉴스1
전남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 이틀째인 17일 진도군 팽목항에서 화성시 인명구조대가 해경 경비정을 타고 사고현장으로 출발하고 있다. 2014.4.17/사진제공=뉴스1
17일 세월호 침몰 이틀째를 맞아 관계당국이 전면적인 수색을 재개한 가운데 신원 미상의 남학생 사망자 1명이 추가 인양됐다. 자녀들의 연락을 받았다는 실종자 가족들은 느린 구조활동을 두고 비판했다.

해양경찰청은 이날 오전 6시쯤부터 사고 현장에 잠수부를 2인1조 릴레이 방식으로 수중탐색에 투입돼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강한 조류와 시계의 한계로 선박 진입이 불가능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 등은 표류 예측과 항공기 입체 수색도 종합해 실종자 수색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해경 관계자는 "오전 8시부터 최대 규모 샐비지(SALVAGE)업체의 표면공급식 수중 잠수장비를 함께 투입하는 등 대규모 수색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선내 진입은 물론 실종자가 이탈했을 수 있기에 선박 외부도 수색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 관계자는 "오는 18일 새벽 3시까지는 경남 거제시에서 출발한 해상 크레인이 현장에 도착돼 수색을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장 인근을 방문한 한 학부모는 "조류가 강해 진입 등이 어려운 상태지만 기다릴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남 진도실내체육관과의 전화 연결에서 밝혔다. 현장을 방문하고 체육관에 돌아온 다른 학부모는 "당국이 수색을 할 수 있는 상황에도 지켜만 보고 있다"며 "자녀에게 추가로 메시지가 온 것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카카오톡 메시지 등이 자녀로부터 도착했다는 이야기가 반복해 제기되고 있다.

전남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 이틀째인 17일 진도군 팽목항에서 화성시 인명구조대가 해경 경비정으로 오르고 있다. 2014.4.17/사진제공=뉴스1
전남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 이틀째인 17일 진도군 팽목항에서 화성시 인명구조대가 해경 경비정으로 오르고 있다. 2014.4.17/사진제공=뉴스1
해경은 이날 오전 9시쯤에는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남학생 시신 1구를 침몰 선박 120m 거리에서 추가 인양했다고 밝혔다.

앞서 오전 8시쯤 안산 단원고 2학년생 박성빈양(17·여)의 신원이 추가 확인돼 사망자 6명의 신원은 모두 확인됐다. 승무원 박지영씨(22·여)와 단원고 2학년생 정차웅, 권오천, 임경빈, 박성빈, 단원고 교사 최혜정씨(25·여) 등 6명이던 사망자는 신원 미상 남학생 사망자 1명이 늘며 7명이 됐다.

이날 오전 9시30분 기준 세월호 탑승자 475명 중 생존자 179명, 사망자 7명, 실종자 289명으로 집계됐다.

진도실내체육관에는 전날 밤부터 이날 아침 실종 가족이 자녀들을 기다리고 있다. 가족들은 카카오톡 메시지 등 자녀로부터 연락이 왔다는 이야기가 수차례 나왔다며 구조가 느려 피해가 크다고 지적했다. 일부 실종자 가족들은 지난 밤중 울분을 터뜨리며 체육관에서 소란을 피우기도 했다.

전남 진도에서 여객선 침몰 사고가 발생한 15일 진도군 실내체육관이 생존자를 비롯한 관계자들로 가득차 있다. 이날 오전 안산 단원고 학생 324명을 포함해 여객 448명, 승무원 29명 등 총 477명을 태운 여객선 세월호가 8시 58분쯤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해상에서 좌초됐다. 2014.4.16/사진제공=뉴스1
전남 진도에서 여객선 침몰 사고가 발생한 15일 진도군 실내체육관이 생존자를 비롯한 관계자들로 가득차 있다. 이날 오전 안산 단원고 학생 324명을 포함해 여객 448명, 승무원 29명 등 총 477명을 태운 여객선 세월호가 8시 58분쯤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해상에서 좌초됐다. 2014.4.16/사진제공=뉴스1
오전 8시50분쯤 한 가족 관계자는 "민간 잠수부로부터 생존자가 있다고 들어 수색이 빨리 이뤄져야 한다"면서 "앞서 현장에는 생존자 명단을 적을 수 있을 정도로 연락이 오기도 했다"고 전했다. 오전 10시쯤 현장에서 돌아온 학 가족은 "수색이 전혀 이뤄지지 않아 살아 있다고 연락 오는 아이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목포해양경찰서는 지난 16일 밤 10시부터 세월호 선장 이모씨(60)와 한국인 선원 8명, 필리핀 선원 2명 등 11명을 소환해 17일 오전 1시쯤까지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선장 등을 상대로 사고가 발생한 원인과 사고 초기 대응에 문제는 없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했고, 17일 오전 중 다시 소환해 집중 조사를 벌일 계획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은 구멍이 큰둑 허문다… 잘나가는 대형사들 ESG '빨간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