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리그 연봉 공개, 이동국 토종 '최고 연봉'.. 금액은?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427
  • 2014.04.17 11: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동국(왼쪽). /사진=뉴스1
이동국(왼쪽). /사진=뉴스1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014년 K리그 22개(클래식 12개, 챌린지 10개) 구단의 선수 현황과 20개 구단(군팀 상주상무 및 안산경찰청 제외) 선수 기본급 및 각종 수당(승리수당, 출전수당, 성과급 등 기타수당. 이상 추정치)을 더한 연봉을 산출해 발표했다. 수당 중 승리수당의 승률은 지난 3년(2011~2013)간 팀별 승점 대비 승률을 근거로 산출했다.

총 12개 구단이 뛰는 올 시즌 K리그 클래식(1부리그)은 4월 7일 등록 기준으로 국내 기존선수 304명과 신인선수 86명, 외국인선수 36명을 포함해 총 426명이 등록했다. K리그 챌린지(2부리그)는 국내 기존선수 227명, 신인선수 81명, 외국인선수 15명을 포함해 총 323명이 등록했다.

K리그 클래식 11개 구단(상주상무 제외) 전체(국내 및 외국인) 소속선수의 연봉 총액은 754억6200만원이며, 평균 연봉은 1억9300만원이다.

국내선수 연봉 총액은 491억4100만원, 1인당 평균 1억5200만원이다. 지난해 발표한 클래식 총 14팀의 국내선수 1인당 평균 연봉은 올해보다 600만원 적은 1억4600만원으로, 강원, 대구, 대전 3팀이 챌린지로 강등됨에 따라 올해 다소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선수 연봉 총액은 177억7500만원, 1인당 4억9400만원이다. 구단별로는 전북이 1인당 평균 3억3700만원으로 최고액을 기록했고, 수원 2억9000만원, 울산 2억3300만원, 서울 2억1400만원 순이다.

국내 선수 최고 연봉 1~3위에는 11억 1400만원의 전북 이동국과 10억 7000만원의 울산 김신욱, 8억 3200만원의 수원 김두현이 올랐다.

외국인 선수 최고 연봉자는 몰리나(서울)로 13억 2400만원이며, 이어서 레오나르도(전북) 11억 8500만원, 제파로프(성남) 11억 1600만원 순이다.

한편, K리그는 지난해 출범 30년 만에 처음으로 ▲ 한국프로축구연맹 결산서 공시 ▲선수 연봉 공개 ▲ 2013시즌 입장수입 및 객단가 공유로 K리그의 재정 건전성 확보와 팀 간 선의의 경쟁을 유도한데 이어, 2014년에도 투명 경영을 위한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웨이퍼 치켜든 바이든…선택 강요 받는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